​물회 하면 속초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죠?

그말에..... 동의 합니다.

하지만 묵호에 왔을때 물회가 먹고 싶다면...이곳 

묵호 물회를 가보시지요?

친구집에 놀러갔다가 묵호에 맛집좀 알려달라고 하니 이곳 묵호물회를 알려줍니다.

사실 이곳은 주택가에 있는곳이라 주차가 어렵습니다. 그리고 시내에서 떨어진곳이라 유명해 보이지는 않지만...

현지인이 강력 추천하는곳이라.. 왔습니다.

가자미물회라....

​물회 가격은 8000원으로 비교적 저렴합니다. 

우리는 회무침 대와 물회 그리고 빈대떡을 주문했습니다.

​주인장이 비교적 젊은 분이셔서 그런지 벽에 설명과 말투가 귀엽해 표현했네요.

​이것이 물회 입니다.

맛은 ..우선..


시원합니다.

ㅎㅎ


​그리고 다른 회와 달리 가자미가 들어가서 맛이다른 물회와 조금 다른데....요..약간의 MSG맛이 납니다.

뭐 다른곳은 MSG + 사이다 + 설탕 등이 들어가자나요

(사실 냉면 육수 맛이 납니다.)

하지만 집 분위기와 냉면그릇의 정겨움이 다시 또 찾게 되는 건가 봅니다.

우선 커다란 그릇 한대접이 푸짐하게 나오는것이 맘에 듭니다.

​물회에 찬이 많이 않나오는데 여기는 제법 우훗~~~

​그릇이 큼지막하여 한번을 먹어도 먹음직 스럽습니다. 마치

스텐사발에 배안에서 대충 만들어서 쓱쓱 비벼 바로 먹는 느낌이 납니다.

채소와의 밸러스도 아주 좋습니다. 아삭아삭 하면서도 쫄낏한 식감 ! 양푼이물회라

이런건 숟가락으로 한수저 퍼서 입안가득히 넣고 우걱우걱 먹어야 제맛이 납니다.





​물회먹는 법도 써 있는데요..

이곳은 물회와 밥을 따로 드시는것이 좋다고 하네요.

사실 정통물회는 

배에서 뱃사람이 밤새 고된 노동을 마치고 아침을 맞이 하면서 상품성 없는 작은 물고기를 세꼬시해서 찬밥에 고추장한 수저 넣어서 찬물에 말아 먹는 것이 물회입니다.

그런데 그맛이 어찌나 맛이 있는지 세꼬시 해도 물에 두면 육수가 나오는데 그 맛이 진짜 끝내 줍니다.

회반에 밥반 그리고 물의 약간 정도로 아주 시원하게 먹으면 정말 끝내 줍니다. 육수가 끓여야 나올것 같지요?..

요즘은 육수를 섞고 고추물을 섞고 하는데 많이 변질 된거 같습니다.

​지방 곡차를 안먹어 볼 수 없죠??송정 동동주라 하네요.

​여기서 빈대떡이 예술인것 같습니다. 광장시장의 녹두전도 유명하지만 이게 더 맛있습니다.

녹두전에 독두를 너무 많이 넣으면 퍽퍽하고 식감이 없는데 이것은 밀가루와 (전분: 제생각)을 넣어서 부드러우면서도 녹두의 향이 느껴지고 겉은 바삭하면서도 쫀쫀한 맛이 느껴집니다.

묵호는 도시가 크지 않아서 어디든지 금방 갈 수 있습니다. 묵호에 오시면 물회와 녹두전  


잡사봐....


분위기가 아늑해서 흐린날 가니 더 좋더구만유~~~~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