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인천 송도의 마당이란 회집입니다.

그냥 회집아닙니다.  아주 고급스러운 일식집입니다.

손님 접대를 위한 음식점 같았습니다.

그냥 소주 한잔 하기엔 조금 어려운 식당~ ㅎㅎ

 

들어가는 분위기 부터도 멋지네요.

인테리어도 훌륭하구요.

송도의 한옥마을과 잘 어울리네요.

음식도 정말 훌륭합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돈을 그렇게 많이 들였는데 당연히 좋아야지 하면서도 좋긴 좋군요.ㅋ

이건 김이 아니고 산마라고 하던데 처음 봅니다.

여기에 참치를 같이 먹습니다.

그냥 흔한 김이 아닙니다. 무한 참치 집에서 먹던 김 말이죠.ㅋㅋ

정말 맛이 다르더라구요.

짜지도 않으면서 입에 잘 달라붙는 맛이라니

처음 먹어봤지만 이것만 있어도 잘 먹을듯합니다.ㅎㅎ

참치에 보이는 금가루~

아까워서 흘릴까봐 조심 조심~ㅋ

김치와 깻잎을 싸먹어도 좋지만 산마때문에 거의 먹지도 않았네요. ㅎㅎ

좋은 사람과 좋은 술

마음이 오랜만에 편안해 집니다.

좋으네요 ^^

금가루가 몸에 좋은지는 몰라도 아까워서 얼른 얼른 먹게됩니다. ㅋ

참치도 광어도 금이 철썩 철썩~

 

 

랍스터가 나오다니~

랍스터 회가 나왔습니다.

살아있네요. 그냥 버터구이로 해주시지..

그 와중에 촬영하고 있는 나~

또 언제 와보겠어요. ^^;;

 

 

일단 요리보다는 인테리어가 멋집니다.

요리는 대식가가 오면 금방 없어질 듯~~ㅋ

 

전복도 누구 코에 붙이나 생각하면서 한입~ㅋ

하지만 소고기와 전복구이가 더 나오는 군요. ㅎㅎ

아~ 정말 맛나네요.

조금씩 계속 나오니까 배도 불러지네요. 괜찮네요. ㅎㅎ

일식 튀김을 볼때마다 왜 집에서 하면 저렇게 안될까요?ㅎㅎ

너무 맛있어서 한접시만 더 주세요. 했지만 원래는 안되는데 특별히 드릴께요~라는 멘트와 주셨습니다. ㅋ

 

 

랍스터 버터 구이도 다시 나왔네요.

역시 쵝오~~~~~~~^^

 

마지막으로 녹차에 밥말아서 같이 먹는 보리 굴비는 정말 최고였습니다.

밥 도둑이라는 말이 왜 나오는지를 느끼면서 배부른데도 계속 먹었네요. ㅎㅎ

비가 오니까 주셨던 우산입니다.

감사합니다. ^^

송도 한옥마을이 거꾸로 보이네요.

느낀점은 정말 맛있으나 돈 생각하면 또 못갈듯? ^^:

아주 아주 특별한 날 한번쯤 갈수 있으려나~ㅎㅎ

 

이래서 돈이 좋은 건가봐요~ 어쨌든 너무나 맛있는 특별한 경험이었습니다.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