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LAOS)에서 제일 맛난것을 먹어보자~

돈이 얼마나 들겠어~ 하는 마음으로 찾아간 쿠알라오(Kualao) 식당입니다.

 

라오스 시내가 작아서 금방 찾아갑니다.

라오스 텔레콤(Telecom)회사 건너편이더라구요.

찾는게 어렵지 않은게 젤 좋은 건물이라서요~^^

역시 어딜가나 상위 몇 %를 위한 식당은 있네요.

한국에서는 못가보지만 여기서는 부담없이~ ^^;

들어갈때 경비원이 있습니다. 하지만 저희같은 외국인은 그냥 통과이네요.

처음에 만들어질때 식당 모습입니다.

시작은 초라했으나 끝은 웅장하군요~ㅎㅎ

돈을 많이 벌었는지 건물도 현대식으로 되어있습니다.

에어컨도 좋구요. 밖에 나가면 바로 땀나지만 여기서는 시원하게~

와이파이도 호텔보다 좋습니다~

들어가서 보이는 많은 사진들~

아마 엄청 유명인사겠죠? 보통 인물을 안찍은 듯합니다.

Trip Advisor에서도 인정 받은 식당이네요.

관광객들이 많이 오긴 하나봐요.

고이즈미 총리 사진은 따로 나둡니다. ㅎㅎ

이 식당에서는 얼마나 영광이겠어요.

호치민에서 클링턴 사진 걸어논 PHO2000 음식점이 생각나네요.

벌써 한 17년 쯤 지났는데 말이죠~ㅋ

다른 일본 총리도 왔었나봐요.

일본이 라오스에 투자를 많이 하나보네요.

발빠른 일본 같으니라고.

 

캄보디아에서 투자라고 길 닦아주고 무료로 차를 주고나서 부속품을 비싸게 팔아먹는다고 하는데..

역시 진정한 상인의 모습인가요.. --

 

음식점 내부의 모습인데 극히 일부분입니다.

이거의 3배쯤 되고 2층도 따로 있는것 같더라구요.

거의 대부분 외국인입니다.

밖에 다른 음식점의  가격이 3배쯤 되니까요.  현지인들은 오기가 쉽지 않을듯합니다.

메뉴 판에는 없지만 망고  쥬스 달라고 우겨서 받은 망고 쥬스~

역시 망고 쥬스는 진리입니다. ㅎㅎ 동남아 오는 낛이라고나 할까요?

여기서도 두부 과자를 보다니요. ㅋ

모닝 글로리가 나왔습니다.

방콕에서의 모닝 글로리랑 약간 다른데 거의 비슷합니다.

야채 요리 중 몇 안되는 좋아하는 음식이죠~ㅋㅋ

쌀국수에도 도전입니다.

베트남과 태국의 사이에 있는 우리의 라오스의 쌀국수가 기대됩니다.ㅋ

고기가 많이 들어가 있네요.

토마토는 방콕에서 톰양쿵에서나 보던건데 ㅎㅎ

국물 맛은 고기 맛이 굉장히 강합니다.

베트남의 Pho와는 다르다고 표현하는게 맞을 것 같습니다.

맛이 없다는 건 아니구요. 옆에 있는 나라지만 다르다는 표현을 하고 싶어요.

우리와 중국 그리고 일본처럼 말이지요.

라오스에서 제일 유명한 식당입니다.

정확히는 비엔티엔 시내에서 겠지만요. 다른 식당은 더워서 그런지 사람이 거의 없는데 여기는 앉을 자리가 나중에는 없었거든요.

 

하지만 제 입맛에는 방콕 음식이 더 낫네요. ^^;; 태국 음식 짱~ㅎㅎ

물론 여기도 맛있었습니다만 동남아 음식 비교 한거죠~ ^^;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