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토요일 마다 학원을 다니기 때문에 토요일날은 아빠와 두딸만이 주말 아침을

    맞이 합니다.

    첨에는 아내가 없어 잠이나 실컷 자야지 하고 몇주 그렇게 보내다가 아이들이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엄마가 없을때 점수를 따야 겠다는 생각으로 프로그램을 만들어 아이들에게 추억을 남겨주자 라고 생각하고, 이번주는 도시락을 싸서 가까운 공원이라도 가서 바깥바람 쒜며 브런치를 하자" 

그렇게 생각하고는 감자셀러드 빵 만들기 도입~!


감자셀러드는 예전에 요리학원에서 한번 만들어 본적이 있는데 기억을 찾기에는 무리라

인터넷 서핑을 대략하고 만들어 봅니다.

 

감자셀러드는 뭐낙 만들기가 쉬어서 할께 없지요.

 

  1. 감자를 삶는다.

  2. 으깬다.

  3. 부재료를 넣는다. 

 

                            끝.

 

  더불어, 설탕, 후추, 소금과 뻑뻑함을 없애기 위해 요거트나 우유, 마요네즈, 겨자 등을

  넣으면 됨


 간단합니다.


저는 마요네즈와 우유를 넣기로 합니다. 마요네즈의 5% 요리과학!!! 




셀러드에 넣을  부재료를 냉장고에서 찾은 후 촙촙촙`~~





감자는 잘 익었나 젓가락으로 쑥쑥 찔러봅니다.

감자 빼기 10분전에 계란을 넣어 같이 삶습니다.




기왕이면 다홍치마~~~ 도시락 박스를 찾아보니 베란다에 빵박스가 있네요..요걸로 찜~~




계란은 노른자와 흰자를 분리한 뒤 흰자는 젤 나중에 넣습니다. (으깨져서 그래요

베이컨 알갱이?도 넣습니다.(코스트코 제품)









제법 이쁜가요?


빵 밑에는 종이호일을 깔았습니다. 혹시나 물기가 묻을까봐..




 짜잔 !! 초간단 !! 이렇게 만들어  가까운 공원으로 고고고


나가서 아이들과 먹을려고 첫째한테 주니..

첫째 왈 " 아빠 나 마요네즈 넣으면 안먹는거 몰라??!!!!"


아! 젠장... 진장 애기하지.. 결국 둘째와 공원에서 빵을 먹고 첫째는 김밥을 사줬다는...ㅠㅠ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자라섬 국제 재즈 페스티벌

 

지난 10월 3일~6일 자라섬에서 매년 있는 재즈 페스티벌에 가기로 하였습니다.

여유로운 재즈 음악과 가을 정취를 느끼고 싶은 마음에........

집사람과 이곳에 가기 위해 티켓이 발매되자 마자 구매~(1일권 : 45,000원/1인)

캠핑장도 섭외하기 위해 무던히 노력하였지만 결국....ㅠㅠ

자라섬 캠핑장의 경우 일반 사이트와 카라반용 사이트, 카라반 사이트 크게 세가지로 나뉘는데..

예약 시간과 동시에 매진!!

관계자에게 전화 해보았더니 0.5초만에 예약이 완료 된다구 하던군요....

 

암튼 표는 구매 하였고 일단 출발....

오전에 출근 관계로 주변 마트에서 간단히 장을 보았습니다.

 

 

셀러드, 셀러드 토핑용 후르츠칵테일, 닭가슴살, 그리고 후랑크 소세지.....그리고 크레커용 크림치즈

 

 

물론 맥주도..

하이네캔 미니로 1PACK(6EA)... 

 

 

그리고...

와인 2병(화이트 : 몬테스 알파 샤도네_montes alpha chardonnay) 

 

 

날씨가 맑아 캠핑카 전력은 빵빵합니다.~~

냉장고 풀 가동~~ㅋ

 

 

기분 좋은 출발~!!!

오전에 근무로 회사에 잠시 출근 했다가 13시에 장을 보고 출발....

.

.

.

.

.

.

쩝......

도착 26km 지점 부터 정체가 시작 되는데......4시가 공연 시작인데......................

결국 4시가 훌적 넘어 도착했습니다.

.

.

.

여기서 또 문제.....

자라섬 주차장이 만원이라 접근을 못하네요....ㅠㅠ

결국 가평시내로 들어가 힘들게 주차를 합니다.....

.

.

.

준비한 백팩에 돗자리와 준비한 물건을 챙겨 도보 시작~!!!  

 

 

자켓도 집사람것과 제것 두벌을 챙깁니다... 

 

 

ㅋ 군대에서 행군하면서 담배르 펴보고 싶었는데.. 제대한지 14년만에 해보는군요..ㅋ

 

 

 

10분 정도 걸었을까? 드디어 공영주차장이 나오고.... 

멀리 행사장이 보이네요..ㅋ

 

 

헐... 티켓을 저 멀리 매표소에서 팔찌로 교환하랍니다.....ㅠㅠ

입구에 매표소가 없고 맨끝에 위치했네요.... 

 

 

이곳은 매표소앞 무료 공연장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가족과 연인, 친구끼리 둘러둘러 앉아 있습니다.

 

티켓을 팔찌로 교환하면서 가평문화?상품권을 줍니다.

저는 이것으로 가볍게 커피 한잔 구매~~

 

 

자~!!! 모든 준비는 완료~!

이제 유료공연장이 있는 자라섬으로 ~~~

 

이곳이 메인공연장 입니다.

일찍부터 준비한 사람들로 이미 만석....

물론 아직도 사람들이 더 들어 오고 있습니다.

 

다행이? 저희도 한쪽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이미 4시 공연은 끝....ㅠㅠ

다음 공연을 기다립니다....

 

 

 기다리는 동안 간단한 셀러드와 와인을 준비 합니다.

 

그리고... 카나페 만들기~!

준비한 크레커 위에 크림치즈를 바르고 그 다음 오이를 빅토리아녹스(일명: 맥가이버칼) 주머니칼로 잘라 오려 줍니다.

다음에 참치나 닭가슴살 통조림을 올리고 다시 과일통조림을 올려 주면 완료~!

정말 간단하고 쉽지만 아주 훌륭한 안주 입니다.

제가 가끔 캠핑가서 사람들과 둘러 앉아 즉석에서 많이 해 먹는 방법입니다.

 

 

 

안내 책자를 보면서 다음 공연에 대한 기대를 해 봅니다. 

 

 

 

 

공연 시작~~~

와인, 노을, 재즈음악에 푹 빠져 정말 기분이 흐흐흫흐...

 

 

 

 

 

 늦은 시간이 되서 공연은 끝났습니다.

자세한 연공 내용은 링크 걸어 두겠습니다.(제가 재즈 상식이 후져서....ㅡ.,ㅡ)

http://www.jarasumjazz.com/the10th/home/

저희 부부가 늦게 도착해서 주변을 자세히 둘러 보지는 못했지만 롯데에서 후원해서 인지 편의점, 와인셀러,페밀리 레스토랑, 피자, 페스트푸드점.... 없는게 없습니다.

저희 처럼 준비해가도 좋지만 여의치 않다면 현장에서 모든게 구매가 가능합니다.

와인의 경우 마트보다는 싸고 면세점보다는 비싼 정도의 가격입니다.

저도 공연이 끝나고 몇 병 사가지고 왔습니다.

 

재즈페스티벌....

정말 가을날 멋진 낭만과 정취를 느낄 수 있습니다.

 

단~! 몇가지 팁을 드리겠습니다.

 

첫번째

일찍 오세요~~

오전중에만 도착해도 많은걸 즐길 수 있답니다.

 

두번째

티켓은 미리 사지 마세요~ ㅠㅠ

사실 현장에서 구매도 가능하고 현장 발매가 끝나더라도 암표도 있고...

 

세번째

캠핑장 예약을 먼저....

공연이 아쉽답니다....

낮에 여기저기 둘러 보고 가볍게 캠핑장에서 저녁을 먹고 나서면 여유로운 이동~~

공연이 끝난 여운은 다시 사이트에서 잔잔한 음악으로.....

 

네번째

공연장(무대) 앞자리 보단...

개인적인 성향 차이가 있자만 함께한 일행들과 편안히 즐길 수 있는 돗자리가 아닌 캠핑용 의자(릴렉스 체어)를 펼 칠 수 있는 자리가 오히려 편안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돗자리는 나중에 허리와 엉덩이가 아파요...ㅠㅠ

 

다섯번째

자켓은 필수....

아무래도 강가다 보니 저녁이 되면 이슬이내립니다.(소주 아닙니다..ㅡ.,ㅡ)

이슬을 막을 수 있는 방수(고어텍스 소재)가 좋을 것 같습니다.

해가 지고 나면 쌀쌀?하답니다.

 

여섯번째

티켓이 없는 경우~

사실 가평시내 곳곳에 "큐브"라 칭하는 섹터들이 마련 되어 있고 거기서도 충분히 훌륭한 공연을 즐길 수 있답니다.

가평시내 카페에서도 공연 하구요.

 

넵~! 이상 자라섬 후기 였습니다.

저희 부부는 모두가 떠난 주차장에서 1박을 하고 아침에 귀가....

 

집사람과 내년에 또 가기로 했답니다.~ㅋ(일찍...)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올 여름 8월

쉽지않은 빅 프로젝트!!!!

4가족 한데모여 여름휴가가기!!!!

 

사실 엄청나게 힘든 프로젝트였습니다.

하지만 해냈습니다. 서로가 토론과토론을 하여 날짜를 잡고 장소도 잡았습니다. 남자들 4명 모두 고등학교 친구 입니다.

그리고 그의 아내들 아내들도 참으로 좋은 사람들인것 같습니다. 쉽지 않는 결정인데..

 

아무튼 우리는 2박 3일 팬션을 빌려서 쉬는 계획을 짜고 밥도 각 가족이 한끼식 하는걸로 하여 약속을 했습니다.

우리가족은 둘째날 아침식사였는데요. 뭐 할까 하다가 아침 부페를 하기로 했습니다.

7시에 일어나서 프렌치토스트를 만들고, 소세지 삶고 과일 자르고, 스크럼블만들고. 셀러드 까지.. 왕이프(와이프 아님니다. 왕이프님 입니다.) 와 둘이서 정신 없이 만들었습니다.

 

최대한 부페처럼 보일려고 했는데 역쉬나 소박하네요...

왼쪽의 얼음그릇을 보시고 웃어주세요.ㅜㅜ 이쁜 그릇이 없어서....

나름 노력했습니다. 주스 3종 차가운 커피 ,따스한 커피, 까지..

 

 

아이

아이들은 테이블에서 먹고

 

 

아빠들은  찌그러져서 반상에 먹습니다.

 

 

 

스크럼블은 깨끗이 비웠네요.^^*

 

네가족 총 12명 식사를 무사히 마쳤습니다. 가끔은 사람이 많은 것이 부담될때도 있지만 그래도 다 함께 먹으면 같은 음식이라도 맛있습니다.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오늘의 저녁 식사요리는 셀러드에 새우 펜네 입니다.

펜네는 이탈리아 파스타의 일종으로 구멍이 뚤린.. 파스타?? 라고 보면 되죠

 

 

코스트코에서 사온 버터 레처 상추!!

사실은 시저스셀러드를 할 것이라 로메인을 살려고 했는데 세개에 6천원대...라 이걸로 구입했습니다. 로메인상추는 미국에서 수입하는겁니다. 그리고 가격도 그때 그때 달라요. 가장 쌀때는 1800원까지 본거 같습니다. 그담은 3300원 ...정식가격은 6천원대 가 맞는거 같아요. 그럼 왜 틀려지냐고요?

코스트코에서 안팔리는거 이렇게 세일해서 파는 경우가 많습니다. 가전도 마찮가지..

 

암튼 우리집 셀러드는 단 두가지!!! 발사믹 혹은 시저스 셀러드가 우리의 주요 찾는 음식(사실은 그 두개밖에 몰라요. 제일 간단하기에...ㅋㅋㅋ)

 

요거 가격 3천원대 입은 두꺼워서 아삭거림

이건 야채 탈수기.. 셀러드 할때 꼭 야채 물을 빼고 드셔야 맛있습니다. 셀러드 만들때 지켜야 할 것중 하나!!!

페스토 팬네입니다.저의 가족이 넷이라 양이 남을 것 같습니다.

주의사항 오픈에 넣지 말라고 되어 있네요. 그런데 플라스틱 케이스가 튼튼하고 좋아 보이던데요.

 

우선 야채를 씻은 후 볼에 넣고

 

 

 

 

펜네는 조금 덜어서

 

리조토 그릇에 넣고

오픈에 굽는데 저의 오픈 시간을 잘 믿지 않아서 눈으로 확인 후 익었다 싶으면 꺼냅니다. 남들은 10분 15분 그렇게 하는데 눈으로 확인 하고 빼는게 가장 정확!!

 

 

 

 

볼에 저스 셀러드를 넣습니다. 역시 코스트코 시저스 셀러드 드레싱입니다.

시저스 셀러드 삼총사!!  구운 베이컨, 슬라이스 아몬드칩(싸고 좋은거 같아요), 꾸루몽

볼에 이 세개를 넣고 .,.,..

살짝살짝 들쳐가면 섞어 줍니다.

 

 

개걸 스럽게 5분만에 식사 끝.~~~!!!

2013/03/07 - [Home] - 코스트코의 장점과 단점

상세보기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