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30년 전통 흑염소탕

인천 30년이나 된 염소탕집이 있습니다. 나이드신분들은 아마도 다아시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사실 현재는 많은 부분 인지도가 떨어져서 모를 분들도 많이 있지만 옛날 논현동 염소탕집하면 모르는 분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두번의 이사로 대부분 그집이 없어 졌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더군요.

 한번은 재개발로 이사가고 또한번은 집안사정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그러고 보면 음식업은 자리가 상당히 중요한것 같습니다. 잘되던 집도 바로 옆으로 크게 지어서 옮기면 맛이 틀려졌다고 하면서 안오시는 분들이 많으니까요...


이곳도 그런곳입니다. 예전 논현쪽에 하실때는 정말 점심에는 30분이상 기다려야 먹을 수 있는 식당이였습니다.

하지만 사장님의 정치에 물을 들이고 가계이전 등으로 손님이 많이 줄었다고 합니다. 현재는 인천, 검단,한곳은 모르겠음  세곳에서 사업을 하신다고 합니다.


예전 사람들이 꽉 차서 먹을때와는 조금 다른 느낌입니다.



모든 탕은 커다란 가마솥에 장작불로 고아 만들고 있습니다. 30년전이나 변함없이 이어져 오고 있는 것인데 그런모습도 홍보를 하면 좋으련만...

저렿게 프랜카드를 걸쳐 놓으니 하는것도 안하는것 같아 보이네요.





옛날 사장님은 모든것에 손을 놓고 따님이 이어 받아 하신다고 합니다. 다만 사장님이 조금씩 도와 주신다고 합니다.







이곳에 오면 염소전골을 먹어야 합니다. 인천에서 염소하는 집도 별로 없을 뿐더러 진짜 염소를 오랫동안 만져온집은 이집 밖에 없을 것입니다.







한 낮에 와서 그런지 사람이 없네요...그리고 예전과 달리 한우고기도 팔고 돼지고기도 판매하고 있군요. 






저는 시간이 없어서 염소탕을 먹었습니다. 보기에는 그저 육계장이나 다른 탕과 비슥해 보입니다. 하지만

먹어보면 염소 특유의 향이 납니다. 


염소등심을 요리하는 곳도 많아진 요즘,   건강에 좋은 염소전골탕을 추천합니다.

(개인적으로 여름하고 겨울에 먹는게 좋은것 같습니다.)



p.s 사장님이 정치 입문하셔서 어떻게 되셨냐구요???

     저보고는  절대 하지 말라고 하더라구요. ^^*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날씨도 좋고 서울에서 친척 어른이 내려오셔서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인천 만의 특별한 것을 찾아봤습니다.

그러다가 생각한 것이 최초의 자장면 집~ㅎㅎ

사실 저는 3년전에 가고 처음 가는 것입니다.

그 동안 어떻게 변했는지는 모르고

그래도 처음 생긴 자장면 집이라고 가면 웬지 있어 보이고~ㅎㅎ

 

그래서 공화춘에서 만나기로 하고 날씨도 좋아서 드라이브 가기로 했습니다.

 

일단 가면서 한장~

4층 까지 있는 음식점이 가득 차서 20분 정도 기다려야 했습니다.

그리고 주차는 대신 해주니 앞에다가 정차하시면 됩니다.

 

여기 일하시는 분들이 다 화교신것 같더라구요..

한국말이 약간 이상하시지만 웬지 더 맛있을 것 같은 느낌이에요~ ^^

 저희가 시킨 건 점심 특식입니다.

그냥 짜장면만 먹으려고 했는데 이렇게까지 되었네요~

 

그럼 이제 가봅니다.ㅎㅎ

 

먼저 스프입니다.

해산물 스프인데 약간 싱거우면서 담백한 맛을 강조했더라구요..

 

 

다음은 삭스핀이라고 나왔는데

팔보채 같기도 하고요..

맛이 전체적으로 약간 싱거워요.

 

 

 

밑에 요리는 관자 요리입니다.

조개에 있는 관자요~

맛은 입에 확 끌리지는 않는 느낌ㅋ

 

 

칠리 새우요리입니다.

양념이 잘 되어있고 튀김도 바삭하니 맛있더라구요.

 

 

소고기 요리와 꽃빵입니다.

소고기는 부드럽고 괜찮으나 꽃빵에 같이 먹으면 소고기 요리가 약하더라구요.

고추잡채처럼 그런 맛이 꽃빵에 어울린다는 편견을 가지고 있어서 그런지~ㅎㅎ

 

 

자장면입니다.

자장면의 원조의 자장면~

생각보다 ㅎㅎ

코스의 마지막에 나와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맛이 꼭 가봐야 되나 할 정도입니다.

중국집이 다 거기서 거기도 있지만 그래도 재료를 더 많이 넣거나 맛을 더 강조해도 될텐데요..

만약 꼭 원조집을 한번 가보고 싶으시다면 가보시고요..

옆에 차이나 타운도 있으니 나쁘지는 않은 코스에요..

냉철하게 말해서 맛으로만 가려면 글쎄요..^^;

아마 기대가 커서 그럴수도 있어요~ ^^

 

밑에는 나오면 바로 공갈빵을 팔고 있더라구요.

아무것도 들어있지 않은데 들어있는 것처럼 생겨서 공갈빵이래요~ ^^

입가심으로 괜찮습니다.

 

 

그래도 나름 나쁘지 않은 나들이였어요~ ^^

그럼 다음에 또~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어린이날입니다.ㅎㅎ

특별히 어디 가지는 않았고 퇴근도 늦고요..--

오후 늦게 축구 조금 하다가 짜장면을 먹으러 갔습니다.

아들은 짜장면~

나는 짬뽕~ㅎㅎ

 

위치는 인천 삼산동에 있는 짬뽕의 신화 

토이저러스에 가는 길에 있더라구요..

근처에 음식점이 굉장히 많이 있었습니다.

그래도 처음 계획대로 짜장면~

 

 

 

사람이 많이 있어서 자리는 두군데 정도만 비어있더라구요..

6시 정도였는데도..

 

아들이 시킨 콩짜장이 나왔습니다.

저는 콩이 올려져 있어서 콩짜장인줄 알았는데 ㅋ

처음에는 뭐가 다른 지 몰랐습니다.

 

아들이 아~ 이래서 콩짜장이구나~ 그러더라구요..

뭔데? 그랬더니

면 색깔이 다르다고~ㅋ

 

 

보이시나요?

면 색깔이 초록색이에요..^^;

맛은 아이는 좋아했는데 다른데랑 특별히 다르다는 느낌은 없었습니다.

뭐 가격대비는 양호하지만요..

 

 

메뉴판에 있는 콩짜장과 저는 해물 짬뽕을 시켰는데요..

 

 

나트륨을 넣지 않는 다는 사실을 강조하더라구요..

믿음이 갑니다만..

얼마전에 소금 많이 넣는 음식 중 1등이 짬뽕이라서..--

그래도 저는 짬뽕을 좋아합니다.ㅋ

 

 

드디어 나온 해물짬뽕입니다.

일단 비쥬얼은 좋아요~ㅎㅎ

맛도 좋더라구요~^^

홍합을 하나 하나 다 까먹는데 맛있었습니다.

 

 

먹다보니 사진을 까먹어서요 --

국물 색깔을 보니 아주 빨가지는 않더라구요..

실제로 소금도 많이 넣지 않은 느낌~

맛있게 먹느라고 사진을 잊었습니다. ^^;;;;

 

 

여기가 본점이라고 하던데요.

 

짬뽕은 별 5개를 주고 싶습니다. ㅎㅎ

짬뽕만 먹고 산지 어언 25년~

짜장과 짬뽕사이에서 언제나 짬뽕이 이겼는데~ ㅋㅋ

 

또 가고 싶은 곳이더라구요..

다음에는 다른 메뉴를 먹어봐야 겠어요~ ^^

 

짬뽕 최고~~!!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