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6일 사진입니다.

사실 중간에 학교에 한번 레포트를 제출해서 관심이 조금 들해지더라구요.ㅎㅎ

그리고 이제 더 이상 쑥쑥 안크니까 눈에 보이는 것도 없어지구요.

그래도 물은 꾸준히 주고 있었습니다.

오랜만에 관심을 갖게된 강남콩은 조금더 시들었고 콩도 조금더 올록 볼록해졌답니다.

 

 이제 아예 잎이 말라버린 것도 있네요.

아. 마음이 아파요. 원래 이런건지 아니면 관리가 안된건지 모르겠어요.

 6월 27일 사진입니다.

그래도 아직은 잎도 많고요. 콩도 조금씩 열리고 있답니다.

여전히 모든 잎들이 태양을 향하고 있어요.

해바라기가 아니라 콩바라기~~~ㅎㅎㅎ

 콩도 꽃도 잘크고 있어요. 기분은 좋아요~~ㅎㅎ

  6월 30일 사진입니다.

콩들이 무럭 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이 사진으로 보니까 엄청 잘자라고 있는것 같네요.ㅎㅎ

7월 3일 사진입니다.

불과 4일만에 이렇게 앙상해졌어요.

화분이 한계가 있는건지..

아니면 원래 콩이 열리면서 이렇게 잎이 떨어지는지..

비료를 안줘서 그런건지..

마음이 아프면서도 잘 모르니 어쩔수 없네요.

역시 아는게 힘인가봅니다.

모르는게 약 아니에요.  

결국 7월 6일에 콩을 땄습니다.ㅎㅎ

더 이상 기다려도 앙상해진 가지에서 영양이 공급이 불가능할꺼 같아서요.

어쨌든 저의 첫 수확인 강남콩~^^

토실 토실 이쁘게도 하지요~

이 강남콩을 심으면 다시 자랄까요?

또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혹시 아시는 분은 댓글 부탁드려요~

왜 이렇게 시들었는지~

원래 그런건지~

비료가 필요한 건지~

 

이상 초보 강남콩기르기에 도전한 4학년 학부모였습니다. ^^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6월 1일이 되었네요.

이제 나무 젓가락도 무거워서 휘어지는 모습이 또 갈아줘야하나 싶기도

하지만 귀찮아서 패스하고~

 6월 2일의 사진입니다.

역시나 신기하게도 모든 잎이 햇빛을 향해서 있네요.

광합성을 확실이 받아서 무럭 무럭 커서 콩을 먹고 싶어요.ㅎㅎ

 정면 뒤에서 찍은 사진인데 잎이 이렇게나 무성하답니다.

싱싱한 잎들이 보이시나요?ㅎㅎ

 6월 3일

잎들이 약간 이상해졌어요.

잎에서 갈색 점들이 나타나기 시작했어요.

뭐가 잘못된건지 모르겠지만 기다려보려고 합니다.

 6월 3일 오후에 드디어 꽃이 폈어요.

하얗고 이쁜 꽃이네요.

아~ 기쁘네요. 농부의 마음을 조금은 알것같아요.

 6월 5일입니다.

꽃이 여기 저기 많이 폈어요.

 꽃들이 언제쯤 콩이 될까요?

수정이 필요한가요?

아무것도 모르네요. 그래서 또 기다려보니다.

 6월 6일 사진입니다.

 사진에 꽃도 잘보이고 잎도 잘보입니다.

역시나 잎에 약간 갈색점이 밑에 부분에 보이고요.

그래도 싱싱한 잎을 자랑하네요.

 6월 7일 사진입니다. 꽃도 한송이가 아니라 여러송이가 나는 군요.

강남콩도 꽃이 나는줄 처음알았습니다.

어찌나 이쁘던지요.

 아~ 그런데 점점 잎이 갈색점이 늘어나요.

이게 왜 그런지 궁금하지만 물만 많이 주고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요.

 6월 7일 오후에 작은 콩주머니를 발견했어요.

와~ 신기합니다. 정말 신기하네요.

 꽃이 달린 줄기도 있고 콩주머니가 달린 줄기도 있습니다.

 6월 8일입니다. 콩주머니가 약간 길어지고 더 두꺼워집니다.

안에 콩은 자라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전체적으로 많이 자랐지만 갈색점도 많이 자랐어요.

 6월 10일 사진이네요.

콩주머니도 이제 안에 뭔가 있는 것 같이 느껴집니다.

 6월 12일 사진입니다. 안에 뭐가 있는데 너무 너무 궁금합니다. ㅎㅎ

 6월 16일 사진입니다.

제가 어디를 갔다왔더니 그동안 물을 못줬어요.

이렇게 되었어요. --

아.. 그동안 왜 농부가 날도 더운데 매일 밭에 가는지 몰랐는데 이제 알게되었네요.

슬프더라구요.

얼른 물을 줬습니다.

다시 살아날지 궁금합니다.

어린 아이보다도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한 강남콩이네요. --

 그래도 그 와중에 강남콩은 이렇게 통통해 졌습니다.

과연 이 강남콩이 살아날까요?

갈색 점들은 어떻게 될까요?

콩은 먹을만큼 클까요?

농부께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어느날 아들이 받아온 강남콩 몇알~

아빠~ 이거 관찰일기가 숙제래~

이 한마디가 나의 숙제가 될줄 몰랐습니다.

집에서 아무것도 안기르기 때문에 굉장히 신기한 경험이었습니다.

 

 

그럼 관찰일기를 시작해볼까요~ ㅎㅎ

처음에는 접시에 물을 살짝 넣고 강남콩을 반쯤 적셔놓았습니다.

그런데 싹이 안트더라구요.

음.. 역시 실패인가 했지만~ 당황하지 않고~

1천원짜리 배양토를 사와서 심었습니다.  이 화분하고 같이 팔더라구요.

그 천원마트 있잖아요?ㅎㅎ

 

그렇게 심었더니 바로 싹이 이렇게~

와~ 감동~ 농부의 마음인가요~ㅎㅎ

 

5월 5일 강남콩 4개에서 이렇게 싹이 낫습니다.

길이는 2cm 정도입니다.

 5월 6일 4cm정도 컷습니다.

제일 큰 강남콩을 기준으로 하는 것이구요. 생각보다 빨리 자라네요.

 5월 7일입니다. 헉~

싹이 튀어나오기 시작합니다. 길이는 7cm이구요.

하루만에 쑥쑥자라다니 정말 신기하네요.

물은 매일 한번씩 주고 있구요.~^^

 5월 8일에 싹이 벌써 잎이 되기 시작합니다.

길이는 11.5cm이구요. 정말 잘 자라네요.

어디까지 자랄까 정말 기대가됩니다.

 위에꺼는 5월 8일 오전에 아래사진은 8일 해지기전에 찍은 것입니다.

10시간 정도에 잎이 펴졌고 길이도 더 길어졌습니다.

생명의 신비이네요.

 5월 9일입니다.

떡잎은 점점 작아지고 있구요. 잎의 길이가 3~4cm이고 줄기의 길이는 15cm입니다.

정말 신기해하는 아빠입니다.ㅋㅋ

 5월 10일입니다.

잎의 길이만 6cm이구요. 길이는 이제 18cm 입니다.

어디까지 자랄까요? 콩이 정말 나올까요?

자세히 보시면 뿌리가 약간 튀어나온게 보입니다.

화분을 구해야겠네요.

 5월 10일 위에서 찍은 모습입니다.

잎이 싱싱해보이지요?

 5월 11일입니다.

와~ 잎의 길이가 정말~ 여름이 느껴지네요.

 5월 12일입니다.

사진찍기 시작한지 1주일만에 크기가 이렇게나 커졌네요.

길이는 25cm정도 이구요. 잎이 나오고 잎의 두면 사이에 줄기가 다시 나와서 올라가있는 상태입니다.

 이 사진도 5월 12일입니다.

 5월 13일입니다.

길이가 계속 길어져서 어기까지 갈까요?

잎도 커져서 밑으로 내려오기 시작하네요.

 5월 13일 사진입니다.

잎의 길이만 7cm입니다. 정말 켜졌죠?

 5월 14일 사진인데 맨위에 잎에서 다시 작은 줄기가 길어져서 아주 작은 잎이 다시 나옵니다.

 5월 15일 사진입니다.

잎이 많아져서 세기도 힘드네요.

줄기는 계속 길어져서 위로 계속 올라가고 있습니다.

떡잎은 거의 떨어지려고 합니다.

 5월 15일 사진 두번째인데 잎이 벌어진거 보이시죠?

 5월 16일 사진입니다.

정말 길어져서 길이를 재는게 의미가 없을듯하네요.

이제 꽃이 언제피나가 궁금해집니다.

 16일 잎의 사진입니다.

 5월 17일 사진입니다.

햇빛으로 줄기가 향하고 있는게 보이시나요?

해를 좋아하내요. 예전에 배웠던 광합성~ ㅎㅎ

 5월 18일 사진입니다.

여기에 가지고 와서 찍었는데 길이가 하도 길어져서 잘 못가누는게 보이네요.

이걸 어째~

 5월 19일 사진입니다.

결국 주변에서 나뭇가지를 주워와서 옆에다 세워줬습니다.

한결 편안해 보이네요.

결국은 작은 화분으로 옮겨심어줬습니다. 더 이뻐보이네요.ㅎㅎ

 5월 21일 사진입니다.

20일 사진은 어딜 다녀와서 못찍었네요.

잎이 모두 밖으로 태양을 향해있는게 보이시나요?

완전 신기하네요.ㅎㅎ

알아서 줄기가 나뭇가지를 타고 올라가는 것도 같구요.

묶어주지는 않았거든요.

 5월 22일 사진입니다.

정말로 이제 나무같아요.ㅋ

너무나 신기하네요. 농부의 마음을 조금 알것 같은 마음~ ^^

 5월 23일 사진입니다.

주워온 나뭇가지를 넘어서서 결국은 나무젓가락 4개를 묶어서 다시 꽂아줬습니다.

무럭 무럭 자라는 것을 보니 뿌듯하네요.ㅎㅎ

 5월 27일 사진입니다.

그 동안 사진은 없구요. 아쉽지만..

과연 어디까지 잎이 무성해질지 궁금합니다.

 5월 29일 사진입니다.

이제 줄기가 무거워서 나뭇가지도 약간 휘어지려고 하네요.

 29일 사진입니다. 줄기가 나무젓가락을 휘게 만든게 보이시나요?

꽃은 언제나는지 정말 궁금합니다. 어서 보고싶은데 말이지요.ㅎㅎ

 5월 30일 사진입니다. 역시 잎이 해를 계속 향하고 있네요.

이제 곧 나올것 같은 꽃은 언제나 나오는지..

이렇게나 크게 잘자라고 있는데요.ㅎㅎ

 생명의 신기함을 느끼고 농부의 감사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즐겁기도 하고요. 아~ 땅이 필요한데요~ ^^;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