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맛집을 찾는다면 꼭 고기가 아니고 면을 좋아하시는 분은 강력 추천합니다.

시원한 국물이 생각나시는 분도요~

 

가면 언제나 줄을 20분정도는 서야합니다. 점심이나 저녁시간에 간다면 더 서있어야 하구요.

초 저녁에 일찍 갔는데도 사람이 많이 있군요. 역시나 기대를 져버리지 않습니다. ㅎㅎ

 마루카메 우동 - 하와이에 일본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특히 일본 음식점이 많은 것 같습니다.

 가게 안에서도 사람이 줄서있네요.

기다리다가 지칠뻔 하지만 그래도 생각나는 집이니까요.ㅎㅎ

 메뉴는 꽤 많은 것 같지만 우동과 간단한 튀김 종류들..

 아침 7시부터 9시까지 하네요. 정말 부지런하네요. 다음에 술마시고 해장하러 와야지~ ^^;;

 

점심은 11시부터 다시 여는 군요. 이 시간을 피해서 오시면 될것 같습니다.

 안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많은 일하시는 분들입니다.

 특히 여기서는 면을 계속 만드는데 그 양이 어마어마합니다.

밀가루를 냉장고에서 끄내는데 저렇게 많이 팔수가 있나라고 생각이 들지만 하루종일 가게에 사람이 줄서니까요.

 옆에서는 튀김을 계속 튀기고 면 만들고 열심이 일하는 모습이 보기가 좋습니다.

 

 메뉴에 나와있는 우동의 종류가 많습니다. 무엇보다 가격도 착합니다.

하와이는 물가가 비싸서 이렇게 싼 음식점은 여기가 유일할 수도 있어요.ㅎㅎ

 

 

 그리고 튀김도 계속 만들고 있어요.

특히 저 야채튀김 볼 정말 맛있어요.

 다른 튀김도 맛있어 보이지만요.ㅎㅎ

 

 간단한 삼각김밥들도 보이구요.

여기서 유명한 스팸초밥을 먹어야지요.ㅎㅎ

 조미료 및 간장등도 옆에 잘 비치되어있습니다.

 제가 시킨 우동하고 튀김과 스팸 초밥~

이 국물을 또 먹고 싶어요. 정말 최고~

 방금 뽑은 탱탱한 면발과 깊게 우러난 국물이 잘 어울립니다.

 

 튀김도 야채볼 튀김은 식감과 맛이 좋아서 계속 생각나는 것 같아요

 전날 술먹고 해장에도 좋을 것 같구요.

구글 찾아보니 유명한가보네요. 하긴 줄서는 집이니까. ㅎㅎ 나만 좋아한 것은 아니네요.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오늘의 소개 맛집은 포 올드 사이공입니다.

 

퍼(베트남어: phở [fɤ̂])는 베트남의 쌀국수 가운데 하나이다.

퍼는 베트남 북부의 하노이에서 처음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1950년대 이후로 발전하여 베트남의 대표적인 요리로 세계에 잘 알려졌다. 프랑스 식민지 시절에 프랑스식 수프를 베트남 사람들이 베트남식과 접합하는 방법으로 '퍼'라는 국수를 만들어 내었다.

이후 베트남 전쟁을 거치면서 전국으로 퍼지고 미국 등 서방 국가에도 전래가 되어 인기가 높다.(위키백과)

 

저도 아주 좋아하는 쌀국수입니다. 특히 고수의 맛은 점점 빠져들수 밖에 없는것 같아요~ㅎㅎ

하와이에서는 처음 가봤습니다. 잠깐 시간이 남아서 요기나 할겸 한번 가봤습니다.

old saigon

 들어가보니 생각보다 손님은 있더라구요.

테이블도 10여 남짓의 작은 식당입니다.

old saigon interier

 메뉴판을 소개해드립니다.

작은 식당에서 이렇게 많은 메뉴가 있다니 신기하네요.ㅋ

 신기한건 샌드위치도 있다는 사실입니다. 원래 베트남에 신드위치가 있는지 갑자기 궁금하네요.

 제가 시킨건 25번입니다. 포에 레어 스테이크에 소고기 힘줄, 소고기 내장인가 보네요.

단지 번역을 하면 그렇다는 겁니다.

 계속 넘기다 보면 야채와 치킨요리, 커리 요리도 있구요.ㅋ

 요리의 종류가 엄청 다양하네요. 이걸 다 할수 있다니요.

old saigon menu

 

 

 

 코코넛 워터를 시켰는데 이런게 나왔다는 사실 --

진짜 코코넛이 나올줄 알았는데..ㅋ

 드디어 쌀국수가 나왔습니다. 맛은 좋아 보여요.

국물도 시원하고 고기도 부드럽습니다.

 같이 나온 숙주와 잎인데 이름이 생각이 안나네요.

마치 나무를 꺽어서 가져온것 같습니다.

싱싱하고요. 맛도 좋구요.

가격도 착해서 간단하게 먹을만 한것 같아요~

 

 위치는 여기에 있습니다.

다음에 한번쯤 가보셔도 쌀국수를 좋아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해장에 좋아요~ㅎㅎ

 

 

실은 이 우동집을 가려고 했습니다.

마루카네 우동집인데 사람이 줄이 많아서 시간상 포기하고요.

지난번에 갔을때는 맛이 좋았습니다.

여기는 항상 줄을 서고 직접 만드는 장면을 보여줘서 그런지 믿음도 갑니다.

면도 직접뽑고요. 다음에 다시 여기를 올려야 겠어요.ㅋ

그럼 다음에 또~~~^^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하와이에 맛집을 소개시켜드리겠습니다. ^^

 

하와이에 Reef 호텔이라는 데가 있습니다.

묶어 본적은 없구요.

여기에 있는 레스토랑이 맛있어요~ ^^

 

꼭 예약 하셔야합니다.

저녁 시간에는 2시간도 기다려요..--

 

 

호텔 1층 안에 들어갑니다.

들어가면 레스토랑이 2개가 있는데

좌측에 있는겁니다.

 

이름은 SHORE BIRD 이네요.

저도 처음 알았네요.

사진 찍느라고요.ㅋ

 

 

분위기가 최고에요..

 

밑에는 메뉴판입니다.

여기서 특징은 자기가 고른 메뉴는 자기가 굽습니다.

저는 한번은 스테이크, 한번은 케밥을 먹었습니다.

케밥은 우리가 생각하는 또띠아 같은 것에 싼 음식이 아니고 꼬치구이를 말하더라구요.

 

 

 

맥주 사진을 못 찍었는데

BLUE MOON을 먹었습니다.

진짜 맛있어요..

그리고 KONA LONG BIRD를 먹었는데 이것도 맛있구요~ ^^

 

밑에 사진은 사람들이 굽고 있는 것입니다.

보통 사람이 많은데 이때만 잠깐 없었어요..

 

 

그리고 나머지 요리는 부페입니다.

가져가서 계속 드셔도 됩니다.

 

 

많은 소스들도 있구요.

 

 

특이한 건 김치 비슷한 것도 있어요.ㅎㅎ

 

 

파인애플 구워먹으면 맛있구요.

 

 

각종 샐러드는 다 있어요..

 

 

석양을 보면서 먹으면 좋은데

이미 예약이 다 차서 어쩔수 없이

8시에 먹었네요..

 

 

분위기도 좋구요.

 

 

 

이런 모습입니다.

철판이 기울어져 있는데

밑에 쪽은 더 잘구워지고

위쪽은 약하게 구워집니다.

 

 

 

이것 저것 가져왔네요..

옆쪽에 보면 굽는 정도에 따라 시간이 나와있어요..

밑에 맥주 사진이 조금 보이네요..

분위기가 있습니다.

 

 

아~ 참고로 이 글을 보시는 분이 직업이 CREW면 20% 할인 해주니 ID 가지고 가세요~^^

 

그럼 즐거운 하와이 여행되세요~

행복하세요~ ^^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