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8월의 여름날

 

무더운 8월의 여름날

 

울산의 새로운 번화가 삼산동으로 갔습니다. 울산 롯대백화점은 롯대호텔과 같이 붙어 있습니다.

호텔로 들어가 로비를 지나 엘리베이터로 가서 가장 꼭대기 층인 스카이 라운지 인 24층에 있는 중국음식점인 도림을 갑니다.

 

 

 

 

 

 

 

원래는 펜니슐라(양식)이 있었는데 영업이 안됬는지 중국음식점으로 바뀌었습니다. 도담이라는 음식점이 울산 롯데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각 롯데호텔에 있는 중국음식점 도담이 있습니다. 서울 소공동에도 있고 다른곳에서도 있습니다.

 

 

 

우선 롯데호텔에 대해 말씀드리면 롯대호텔은 조금 화사하고 버라이어티를 추구한다고나 할까요? 약간 동남아의 리조트 같은 느낌을 조금 받습니다. 요즘은 리모델링해서 많이 덜하지만 여전히 야자수라든가 호랑이라든가 하는 것들이 호텔 내외부에 장식을 합니다. 롯데 제주도 그런 느낌이죠.. (여름철 불쑈도 하고...) 그에 비해 신라는 차분한 이미지죠... 롯데가 가족과 함께 오기 좋은 곳이라면 신라는 부부끼라와서 편히 쉬는곳 정도 어느것이 좋다는 것은 아님니다.

 

잠실 도담과 울산도림은 금액차이도 있다는걸 알아 두시기를...(룸피 역시 다름)

 

음식이 나오기전에 나오는 반찬 땅콩, 찌엔따이(박과 식물의 오이일종의 식물로 만든 우리나라 절임류) 등이 나옵니다.

 

 

중국음식과 마리아주 의 와인이 다양하게 진열되어 있습니다.

 

 

 

 

 

자리를 잡고 뭘먹을까? 여름에는 역쉬 냉면냉면 냉면!!!

 

중국냉면은 맛이 깔끔하고 시원합니다.(차가워서 시원이 아닌...맛이 시원합니다.)

 

보통은 요리하나 (탕슉)에 짜장이나 짬뽕, 송이볶음밥을 먹으면 될 것 같아요.

 

 

 

 

 

음식점은 요리하는 주방이 다 보이게끔 유리로 만들었구요. 홀 중간에 과자나 음식을 자유롭게 먹을 수 있도록 올려놓아져 있습니다.

 

 

 

짜사이 입니다. 박과채소 인데 중국식 절임류라 생각하시면 될듯 처음에는 맛있어서 많이 먹었는데 중국식 맛을 위해 중국에서 공수해 온다고 해서 그뒤로는...

 

 

탕수육을 시키면 아름다운 메니저 누나가 (??) 사람 수 별로 일명 n빵을 해줍니다.

 

 

울산 롯데호텔 냉면

자 그디어 나왔습니다. 맑고 깨끗한 맛이 우러 나오는 중국식 냉면 냉면 냉면

 

 

 

 

 

 

다만 차이가 있다면 냉면 면이 다르다는거 양 라면면 같은 느낌?? 새콤하면서도 맑은 국물

 당연히 호텔이라 맛을 보장하는군요. 낮선곳에가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을때 블로그 찾아봐도 맛이 이상해서 당황하였죠?

 돈을 조금 더 주고 확실한 곳에서 식사하시는 것도 나쁘지 않은것 같습니다.

(부가세 봉사료 별도)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중식 2015.07.19 0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림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