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겨울 긴긴 밤

 

아이들에게 무언가를 해주고픈 아빠의 마음 .... 함께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게 없을까?

 

인터넷을 뒤적뒤적해보니 재미 있는 블로그가 들어 왔다. 밥솥으로 만드는 케이크

 

 

 

  http://blog.naver.com/padampadam_7?Redirect=Log&logNo=50180260525

<위분의 포스터을 보고 따라하였습니다.>

 

 

순간 열시미 눈팅을 하였고 생각보다 만드는게 쉬워 보였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아이들과 저걸 해봐야겠다. 라고 생각한 후 전기밥솥으로 만드는 케이크를 만들기로 하고

!!!!!!!!

이 아빠는 거기에 추가하여 생크림을 사서 완전한 케이크를 만들어 보리라~~~~

 

자 우선 모든 재료는 집에 있고 생크림만 없으니까 생크림만 샀습니다.

 

모든 레시피는 블로그 포스팅을 보고 따라 하였습니다.

 

계란 세 개, 설탕 3스푼, 핫케이크 가루 5스푼

 

깔끔 합니다. 칼을 안쓰고 요리하니까 좀 이상하네...^^*

 

우선 계란의 노른자와 횐자를 나눈 뒤 차가울 수 록 좋다는 말에 흰자는 냉동고에 노른자는 냉장고로 넣어 두었습니다.

  

 

 

 

물론 흰자를 섞을 볼도 냉동고 두었습니다.

 

 

<살짝 얼은 흰자>

 

그 사이에 밭솥을 씻고 생크림도 냉동고에 두었습니다.

 

우선 흰자를 볼에 넣고 믹서기로 잘 돌립니다. 내가 본 블로거님은 이걸 손으로 거품을 내셨다고 하네요. 정말 존경합니다. 믹서기(블랜더)를 이용하여 거품을 내니 불과 5분이내에 거품이 나더군요.

 

 

 

<약 5분이상 정도만 되면 이렇게 하얀 머랭이 됩니다.>

 

잘 섞인 흰자 (머랭)을 냉동고에 잘 두고

 

노른자에 설탕 세스푼을 넣고 노른자를 부운뒤 블랜더로 돌립니다. 천천히 해야지 막 튀던데요.(노른자는 끈적거림이 덜하기 때문에 세게 하면 튑니다.)

 

 

 

 

 

 

 

 

 

 노른자도 흰자의 거품 크기로 만들어 지지는 않지만 그래도 상당히 부풀더라구요.

 

 

그 다음 저는 노른자에 핫케익가루를 다섯스푼(숟가락)을 체에 걸러 섞었습니다.

<스푼의 기준은 밥먹는 숟가락입니다.>

 

 

 

 

로 하니까 체에 설탕이 남더라구요. 모르것다 다 넣었습니다.

 

 노른자에핫케이크 가루를 부드럽게 섞습니다.

 

 

그런뒤 노른자를 흰자에 넣고 조심조심 주의해서 섞습니다.

 

 <냉동고에 두었다가 꺼내는 머랭>

 <머랭에 핫케이크를 섞은 노른자를 섞는모습>

 

 

 

 

밥솥에는 버터를 작은 스푼으로 하나를 떨군 후 바닥과 측면을 잘 비벼 나중에 잘 떨어지도록 만들었습니다.

 <아이 켄트 빌리브 버터 제품>

 

 

 

 

 

전기 밥솥에는 만능찜으로 하니 20분 짜리로 되어 있더군요. 포스팅을 보면 40분을 하라고 했는데... 포스팅을  다시한번 40분인지를 확인한 후 저는 두 번 돌렸습니다.

 

 

 

 

앗싸...맛있는 케이크..~~~~~~

 

40분 케이크가 완성되는 사이 생크림을 볼에 넣고 생크림 : 설탕 = 10 : 1 의 비율로 하며 설탕을 조금 더 넣어도 될 듯 싶습니다.

 

 

 

짜짠~~~ 그디어 완성 아찍 따끈따끈 하네요.

 

 

 

생크림을 바를려면 차가워야 하니까 냉동고에 살짝 넣어 주었습니다. 으쌰~~~~~~~

 5분뒤  케이크를 뒤로 돌려 다시 냉동....

 

 

 

마지막 이제 냉동실에서 나온 케이크에 생크림을 올립니다. 이제 첫째딸이 나설때가 되었네요..

케익의 화룡정점!! 아이싱!

첫째가 잘 아이싱을 합니다. 둘째도 하겠다고 난리가 났지만 언니만큼 크면 해준다고 하고 대신에 케익 위에 데코를 하라고 했습니다.

 

역시 다된 밥상에 데코레이션만 하는 녀석들...

 

 

 <전혀 안이쁜 데코....검은색은 초코렛, 분홍은 딸기맛  ㅠ,.ㅠ>

<바나나 등 지난 크리스마스때 케익에 있던 엑서리를 꼿았더니 제법 케익 분위기 납니다.>

 

 

짜잔!!!케익완성 케익이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하기전에 완성이 되어 더 기쁨니다. ㅋㅋㅋ

 

 

 

우선 후칼 한번하고~~~~~~~~

(후칼이 뭔줄 아시나요? 후칼이란 아이들이 촛불을 끌 때 후 하고 난뒤에 칼로 자른다 하여 후칼입니다. 아이들의 은어에요. 맨날 후칼 하자고 하네요)

맛있게 냠냠~~~~

 

 

맛은 어떻냐구요???? 부드럽고 촉촉하고 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그냥 내가 만든거니까 먹는거지...

입이 고급이라서 그럴까요? 시중에서 파는 촉촉하고 부드러운 카스테라를 생각하면 오해

 

 

<와이프가 만든 따끈한 쿠키를 생크림위에 올려놔서 생크림이 녹았습니다. 마치 진저브레드가 목욕하는것 같아요. '아 시원해'하면서 눈이 사랑에 빠진 눈으로...>

약간 쫀득하고 아마추어 맛이 게냥 나옵니다.

 

 

하지만 맛있다고 먹어주는 아이들과 맛을 심사하는 듯 애기하는 와이프

이거 뭘로 만들었나요? 밭솥으로 이걸 만들었나요? (농담) ”

 

긴긴 겨울 밤 맛있는 커피 한잔 뽑아서 케익과 함께 먹습니다.

 

 

 

 

 

추신 : 그날 다 못먹어서 냉장고에 두고 다음날 먹었는데 훨신 부드럽고 촉촉하고 맛있더군요. 저는 베이커리를 해본적이 없어 그런데 바베큐는 휴지(레스팅)을 주는데 케이크도 그런게 있나봅니다.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릴리밸리 2014.01.13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케이크가 완성이 되었네요.
    후칼~재미있는 말인데요.ㅎㅎ 행복한 한 주 되세요.^^

    • 세남자 세친구 2014.01.13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들이 케이크란 단어를 모를때 늘 쓰던 단어 입니다. 후 하고 칼로 자른다고 후칼 저도 아이들이 하는 말이 처음에는 무슨 말인지 알아 듣지를 못했는데 자꾸 후칼하자고 해서 뭘까 했더니 케이크를 말하는 거더라구요. 저의집은 초로 불끄는것도 두세번씩 한답니다. 케이크 먹는것 보다는 후 ~~~ 촛불 끄는거에 관심이 있어요.

  2. 타임인 2014.01.13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친구
    강은 누구고 한은 누구고 넘은 누군이가요 ^^

    • 세남자 세친구 2014.01.13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총 세분이서 한답니다. 한분은 부천에 사시고 한분은 수원에 사시고 한분은 인천에 살아요.~~~
      다들 떨어져 살지만 이렇게 온라인으로 늘 만납니다.

  3. 행복한요리사 2014.01.13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운데요~
    맛있게 보고 갑니다. ^^

  4. *저녁노을* 2014.01.13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잘 만드셨는걸요~~

  5. 봄날 2014.01.13 1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대단하십니다^^
    저는 귀찮아서 한번도 만들어 본 적이 없네요 ㅎㅎ
    완전 요리사 수준입니다..
    맛난 포스팅 즐감하고 있습니다~
    날씨가 상당히 차갑습니다.
    따뜻하게 잘 챙기시고 건강속에서 행복하세요^^

    • 세남자 세친구 2014.01.13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봄날님은 더 맛있는 음식을 잘 하시자나요 언제나 부럽습니다. 저도 요리를 잘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요리를 잘하는 편은 아니나 음식은 가족을 묶게 해주고 소통을 이어 갈 수 있도록 하는 신비한 능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와이프와 같이 할 수 있는 것이 많지는 않지만 같이 주방에 요리하면서 이런저런 얘기도하고 같이 호흡한다고 할까요? 그래서 요리를 좋아합니다. 내가 해준 음식을 맛있게 먹는 아이들이 있어 더 좋구요...
      (아이들은 맛없는것은 맛 없다고 하는게 좀 서운하지만요.^^*)

  6. 시도 2014.01.14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잘하셨는데요?ㅎ

    저희는 중3 딸아이가 저보다 베이킹을 잘하고,
    일반 음식은 남편이 저보다 잘하고.^^

    저 밥솥케익을 가로로 잘라서 중간중간 생크림과 쨈을 발라주어야..
    지금보다 더 촉촉하고 맛있게 드실수 있어요....

    여튼, 지금 상태로도 충분히 멋져요~

    • 세남자 세친구 2014.01.14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혹 이글을 읽으면 아내가 실망과 화를 낼 수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저도 아내보다는 음식을 잘하는 편이라.... 음식준비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요리를 보여주고 누가 만들었게 하면 아빠를 찾네요. 근데 중요한건 여기서 상대방의 요리를 가지고 토달지 않기 무언의 약속입니다. ^^*

  7. 와코루 2014.01.14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서도 요렇게 근사한 케이크를 만들 수있군요~ㅎㅎ

  8. 꼬양 2014.01.14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과 함께 하는 베이킹은 더 의미가 있는 것 같아요 ^^
    베이킹에서도 휴지가 있어요 ^^ ㅎㅎ
    저도 베이킹하면서 배운거에요 ^^;; ㅎㅎ
    밥솥케이크 성공 축하드립니다 ^^

  9. 민서아빠 2014.02.16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