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에 짐을 풀고 오후에 플라멩코(Flamenco)를 보려고 한 식당을 찾아갑니다.

오직 플라멩코를 보기위해서 가니까 플라멩코가 어떤건지는 정확히 알고 가야겠죠?ㅎㅎ

 

플라멩코(스페인어: flamenco)는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 지방(8 현을 포함)의 전통적인 민요와 향토 무용, 그리고 기타 반주 세 가지가 일체가 되어 형성하는 민족예술로서, 보통 '정열의 나라 스페인의 심장'이라고 불리는 이 지방의 개성적인 민족 감정과 기백이 풍부하고 힘차게 표현된 민족예술이다. 본래는 '콰드로 플라멩코'라 한다.

 

플라멩코의 어원에 대해서는 옛날 스페인과 전쟁을 한 네덜란드에, 또는 아라비아어나 그 밖에서 기원을 찾는 등 여러 설이 있으나 아직도 정설은 없다. 또 플라멩코는 안달루시아의 민족 예능을 뜻하는 외에, 남부 스페인이 본고장으로 되어 있는 투우도 이에 포함될 뿐만 아니라 사람들의 기질이나 복장 등을 나타내는 형용사가 되기도 한다.

 

 안달루시아 지방은 유럽 대륙의 서남단에 위치하며, 북쪽은 피레네 산맥에 의해서 격리되어 유럽 문명의 흐름을 받지 못하고 독자적인 문화가 발달해 왔다. 또 많은 산맥과 하천에 의해서 구분된 각 지방에는 특이한 풍속이나 전통이 짙게 남아 있어, 그 향토 음악이나 무용은 전통적이며 개성적이고 버라이어티에 넘쳐 있다. 또 스페인에는 원주민인 이베로족 외에 3000년 전부터 페니키아, 그리스, 유다, 라틴, 아랍, 집시 등의 여러 민족이 도래하여 많은 인종의 혼혈을 볼 수 있다.

 

 스페인 민속음악의 다채로운 엑조티시즘은 동쪽에서 도래한 이와 같은 여러 민족의 영향으로 된 것이다. 독일의 비교음악학자 쿨트 신들러의 현지조사에 의하면, 민속음악의 보고라고 하는 스페인의 민요와 춤곡은 5만을 헤아린다. 그들 가운데 질과 양에서 단연 우수한 것은 안달루시아 지방의 플라멩코 민족음악이다. 글린카, 림스키코르사코프, 드뷔시 등과 같은 유명한 작곡가들과, 스페인의 알베니스, 그라나도스, 파리아, 투리나 등이 이 향토음악의 요소를 받아들여 많은 명곡을 남겼다.

 

  플라멩코의 형식이 대체로 오늘날과 같이 정리된 것은 그다지 오래 되지 않았으며, 대략 18세기경부터 그 형식이 복잡한 발달을 보이기 시작하여 19세기 후반경에 완성됐다고 추정된다. 그러나 노래와 춤 그 자체의 기원은 매우 오래되었으며, 플라멩코 민요의 전신이라고도 할 수 있는 칸테혼드(심각한 노래)라는 옛날의 민요를 살펴보면 원시적인 선법, 풍부한 조바꿈과 이끎음의 조화, 멜로디가 리듬의 약속에서 떨어져 자유로운 점 등이 보인다.

     이것은 옛날 스페인의 성당에서 채용하고 있던 원시 크리스트교 성가나 중세기 아라비아 왕조시대에 유대 성당에서 불리던 유대교 성가의 흐름을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또 멜로디의 복잡하고 장식적인 움직임은 아라비아 가요의 억양에서 오며, 심한 율동감은 집시로부터 받은 영향이라고 생각된다.

 

 플라멩코가 스페인 국외에서 처음 공연된 것은 1890년 파리만국 박람회에서이며, 그라나다의 집시들에 의해서였다. 대작곡가 드뷔시는 이에 감격하여 <이베리아>를 비롯한 명곡을 낳았다. 오늘날 스페인에서는 플라멩코 전문의 나이트 클럽인 '사라 데 피에스타'가 크게 번창하고 있다. 물론 향토예능으로서의 본래의 모습으로서, 도시나 전원에서, 안달루시아의 봄부터 가을에 걸친 수많은 축제와 수확, 그 밖의 모임에서 지금도 옛날 그대로의 전통적인 민요와 춤이 펼쳐지고 있다.

 

 플라멩코의 민족음악은 비잔틴 및 유대의 신비주의와 아라비아 민족의 애수를 띤 이국정서와, 집시족의 정력적인 정열의 혼합이라 할 수 있다. 수수께끼 같은 음계와 기이한 리듬의 무한한 변화가 사람을 환혹하고야 만다.

 

플라멩코는 우리가 생각하는 날씬한 미녀가 추는 춤보다도 나이가 조금 드신 집시족의 정력적인 정열을 삶의 애환을 보여줄 수 있는 나이대가 더 멋지다고 합니다. 속으로는 약간 실망하면서도 그래도 스페인이니까 가서 보려고 합니다.

 

여기는 마드리드의 마요르(mayor) 광장입니다.

 

영어로 Mayor는 시장을 뜻하는데 여기서는 마요르(mayor) 광장이라고 읽더라구요. 가이드.왈.

그리고 이런 광장은 어디에나 있으며 제일 큰 광장을 마요르 광장이라고 했답니다.

제가 가본 세고비아와 톨레도에서도 마요르 광장이 있었습니다.

 

마요르 광장 (Plaza Mayor)은 다수의 이벤트 현장이다 : 시장, 투우 , 축구 게임, 공개 처형, 그리고 동안 스페인 심리 되어 이단과 죽음을 선고하는 사람들의 처형도 여기서 이루어졌답니다. 마요르 광장 (Plaza Mayor)는 또한 porticoes에서 오래된 전통 상점과 카페의 링이 있습니다. 광장 시장은 현재 연간 수천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명소가 되었습니다.

 

마요르 광장을 통과해서 나오면 소브리도 데 보틴(SOBRINO de BOTIN)이라는 음식점이 있습니다.

이 음식점이 특별한 이유는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음식점이라는 것입니다.

1725년에 개장했다고 기네스 기록에 나와있습니다.

무려 약 300년 가까이 여기에서 음식점을 운영했더라구요.

도대체 무슨 시대인지..

우리나라에서는 영조가 1724년에 즉위해서 1725년에 탕평책을 냈다고 하네요.ㅋ

그럼 우리나라도 주막이 남아있으면 이렇게 되나요?ㅎㅎ

이건 전시되어있는 작은 모형입니다.

이쁘네요. 아~ 그리고 여기서 파는 음식은 아기돼지 구이랍니다. 제가 세고비아 여행한 부분에 잘 나올겁니다.ㅎㅎ

다시 블로그를 살펴봐주세요.

 

 

드디어 도착했습니다. 카르보네라스 Las Carboneras

우리의 목적지네요.

여기는 우리나라 큰 빌딩의 큰 간판처럼 보이지 않으므로 잘 보셔야합니다.

물론 찾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마요르 광장 근처에 있으니까요.

사실 그 근처에 맛집과 와인파는 곳, 시장등등 다 있어요.ㅎㅎ

 

보시는 봐와 같이 촬영은 금지입니다.

하지만 사진 찍는 것은 허용하고요.

들어가면 생각보다는 약간 작다는 느낌이 드는 음식점과 공연 무대가 있네요.

데코레이션이 앙증맞고 이쁘네요.

와이파이도 무료입니다.

공연하는 곳에는 의자가 있고 이게 어떻게 쓰이는지 궁금합니다.

역시 약간 나이가 지긋하신 집시 출신이신 플라멩코 댄서분들의 사진인가 보네요.

실제로는 이런 분들은 안나오시더라구요.ㅎㅎ

드디어 공연이 시작되네요. 이렇게만 시작되는 줄 알았는데 이 부분은 처음의 맛보기 같은..

나중에 음악하시는 분들과 같이 따로 또 합니다.

 

이렇게 한분씩 돌아가면서 약간의 춤을 보여주고요.

끝나면 자기 소개도 하면서 간단히 시간을 보냅니다. 그런데 스페인어로 얘기하고 통역을 영어로 해서 특히 영어도 잘하는 영어가 아니라서요.ㅎㅎ

그 사이에 음식이 나옵니다. 스페인의 대표음식 빠에야입니다.

여기 빠에야는 맛은 다른데보다는 약간 들합니다.ㅎㅎㅋ

 

파에야(스페인어: Paella[pa'eʎa])는 스페인 요리의 대표에 해당하는 요리로서 엄밀하게는 발렌시아 지방을 대표하는 음식이다. 현재는 스페인 곳곳에 보편적으로 퍼져나갔으며 스페인의 대부분 음식점에서도 파에야를 제공하는 곳이 많다. 스페인이 세계 곳곳에 식민지를 두었을때 이 파에야가 퍼져가서 식민지 내에도 현지식으로 바뀌는 곳도 많다. 잠발라야모로스 이 크리스티아노스 등 도 이런 파에야 조리법이 변형 된 것으로 보고 있다.

 발렌시아어로 파에야는 '프라이팬'에 해당하며 그 중에서도 얕고 둥근 형태에 양쪽에 손잡이가 달린 프라이팬을 가리킨다. 철자는 라틴어 patella에서 유래했다. 프랑스이탈리아 등지에서도 비슷한 표현이 존재한다.

대구 요리인데 소스도 맛있고 감자도 짜지 않아 생각보다 맛있는 음식이더라구요.

그리고 스테이크 요리입니다. 그런데 스테이크 같지는 않고 밥도 있는 것을 보니 약간 갈비에 가까운 음식이네요.ㅎㅎ

토르티야 데 파타타스 Tortilla de Patatas 입니다.

스페인식 오믈렛. 계란 오믈렛과 튀긴 감자를 곁들인 것으로, 지역이나 기호에 따라서 양파나 마늘을 넣기도 한다.

맛은 생각보다 괜찮더라구요.

그리고 샐러드라고 나왔는데 산처럼 쌓아있는 샐러드를 보니 이것만으로도 배가 부를것 같네요.ㅎㅎ

음식을 거의 다 먹었는데 밤 9시 조금전에나 시작하더라구요.

7시 30분에 들어가서 음식 주문하고 먹다가 그제야 시작합니다.

처음에는 사진만 살짝 살짝 찍었는데..

정말 가슴까지 울리는 음악과 노랫소리 그리고 춤이 사진에는 나오지 않으니까요.

정말 너무 멋있고 가슴을 울린다 이런 말밖에 안나오는군요.

그래서 동영상을 몰래 찍었습니다.ㅎㅎ

 

 

 

 

카메라에는 다 담을수는 없지만 나중에 꼭 한번 볼만한 공연 같아요.

나중에 사랑하는 사람과 꼭 보러가길 바랄께요.ㅎㅎ

 

 

 

 

 

스페인 관련 포스팅입니다. 

 

2014/02/03 - [Over sea/유럽] - 호텔 오디토리엄 마드리드 (Hotel Auditorium Madrid)

 

2014/01/29 - [Over sea/유럽] - [마드리드 꼭 먹어보아야 할 음식] 산 히네스 san gines madrid

 

2014/01/09 - [Over sea/유럽] - [스페인 톨레도] 스페인의 옛 수도 Toledo 여행

 

2014/01/06 - [Over sea/유럽] - [세고비아 로마 수도교]

 

2014/01/03 - [Over sea/유럽] - [스페인 세고비아] 백설공주 만화의 모델이 된 세고비아 성 THE ALCAZAR OF SEGOVIA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늬바람 2014.02.04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는 음식도 먹고 공연도 보고
    즐거운 시간이셨을 듯 합니다

  2. -- 2014.11.18 0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하지말라는걸 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