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친구와 소래산에 올라가기로 했습니다.

아이들을 데리고 말이죠..

소래산에 대해서 먼저 알아봐야겠죠? ㅎㅎ

 

'소래'란 지명은 첫째 지형이 소라처럼 생겼다는 설과 둘째 냇가에 숲이 많다 즉, 솔내(松川)에서 유래되었다는 설, 셋째 지형이 좁다 즉 솔다 → 좁다 등의 이유로 비롯되었다고 한다.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로는 신라 무열왕 7년(660)에 당나라 소정방이 나당연합군의 일원으로 군사를 친히 이끌고 백제를 공략하기 위하여 중국 산동성의 래주(萊州)를 출발하여 덕적도를 거쳐 이 산에 머물렀다고 한다. 그 뒤부터 소정방의 '소(蘇)' 자와 래주의 '래(萊)' 자를 합쳐 '소래산'으로 불리우기 시작했다고 한다.

휴일이면 인근의 인천, 부천 시민까지도 찾아와 즐길 정도로 자연경관이 빼어난

 소래산은 바쁜 일상 속에서도 약간의 짬만 낸다면

 쌓인 피로와 긴장을 기분좋게 풀어줄 휴식처로 시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날씨가 맑은 날에는


 육안으로도 서울 시가지와 서해바다가 선명하게 내려다보이는 

소래산 삼림욕장은 1992년에 시흥시가 시민의 보건향상과 정서생활 함양을 위해 1억 5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조성하였다.


  내원사 입구에서 정상까지의 5km에 달하는 기존 산책로는

 각종 체육시설, 독서하는 숲, 원목 로프를 이용한 힘기르는 숲으로 정비되어 있다.

 또한 소암천 약수터와 청룡 약수터 등은 양질의 물을 제공해 줌으로써 

소래산 산림욕장을 찾은 모든 이들의 갈증을 해갈시켜 준다.


산기슭에는 조선 세종 때 영의정을 지낸 하연의 묘소가 있고

 동쪽 산중턱에는 고려 초기의 것으로 알려진 

우리나라 최대의 마애보살입상이 병풍바위에 선각되어 있어

 자녀들에게는 훌륭한 자연학습장이자 역사의 산실이 되기도 한다.


잣나무와 소나무 등으로 녹음이 우거진 숲을

 1시간 30분 가량 걷다 보면 나무로부터 발산된 피톤치드라는 방향성 물질에 의해

 심신의 안정을 찾을 수 있어 

자연건강요법을 이용한 휴양지로 이만한 곳도 없다



. 또한, 주말이면 가끔씩 소래산 창공을 수놓는

 행글라이더의 시연은 매니아에겐 새로운 세계를

 일반인들에겐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기도 한다.

 


소래산 정상에서 찍은 모습입니다.

약한 미세먼지가 있어서 그런지 잘 안보이네요. 

옆에보이는 외곽순환 고속도로만 잘 보입니다.



 인천의 계양산보다는 작습니다.

여기는 294m라고 나오네요.

 

등산로입니다.

 

* 쉼터출발 A코스(1,322m) 

 쉼터->우리꽃야생화->청룡약수터->독서의 숲->소래산마애상->환자수송헬기장->정상

* 쉼터출발 B코스(1,086m) 

 쉼터->우리꽃야생화->청룡약수터->헬기장->산불감시탑->정상

* 내원사 출발 A코스(1,711m)

 내원사->쉬어가는 숲->소암천약수터->만남의 숲->청룡약수터->독서의 숲->소래산마애상->환자수송헬기장->정


* 내원사 출발 B코스(944m)

 내원사->쉬어가는 숲->헬기장->산불감시탑->정상

 

여기는 소래산에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국시집입니다.

왜 국시인지 정말 궁금합니다.

 

하층민들이 탈을 쓰고 양반의 허세를 풍자했던 탈춤 마당에서 먹던 음식이자,

 농사꾼들에게는 농사일의 새참으로 별미였다.

 안동 지방 사투리로는 국수를 ‘국시’라고 한다.

면은 콩가루와 밀가루를 섞어 반죽하고 

가늘게 썰어서 끓는 물에 건져 찬물에 헹구는데,

 다른 재료와 함께 삶지 않는다.

[네이버 지식백과] 안동건진국수 (두산백과, 두산백과)


 


주차장도 한 6대 정도 주차 가능하고 접근하기가 편리한 위치에 있습니다.



다른 국수집보다는 많이 칼로리가 낮습니다.

아마도 나트륨이 적어서 그런것 같습니다.



방에도 따로 자리를 마련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수육입니다.

제가 생각하는 수육과 너무 다르네요.

정말 지방이 하나도 없고 단백하기까지한 수육입니다


깻잎을 준 이유를 이제야 알겠습니다. ㅎㅎ

경상도면은 콩잎을 주어야 하는거 아닌가? 


싱싱하고 아삭한 김치와 함께~


파 겉저리를 첨가해서~


이렇게 먹으니 맛이 두배가 되는 군요.

초등생 아들이 거의다 먹은 느낌입니다.


안동국시입니다.

이렇게 다른 맛의 국시는 처음입니다.

 신기할 정도로 국수 맛이 맑고 짜지않아서 자꾸 숟가락이 갑니다.

국수에서 이런 맛은 정말 처음입니다.

매운 비빔국수만 좋아햇는데 이 국수는 또 먹고 싶네요.


 




소고기 국밥을 시켰습니다.

이건 제가 시켰는데 국수를 시킬걸 그랬네요.ㅎㅎ

맛이 없는건 아니지만 국시가 워낙에 맛있다 보니까~~



묵을 조금 주셨습니다.

이렇게 나오는 것도 처음이네요.

마른 김과 김치 그리고 미나리 나물을 같이 먹는데 별미네요.

묵도 여기서 쑨것같아요.



소래산에 다시 가게 된다면 꼭 한번 다시 가보려구요.

어서 봄이 되어서 산에 자주 갔으면 좋겠네요.

권오길 칼국수와는 다른 맛이네요. 갑자기 비교해보고 싶은 마음이~ㅎㅎ


 [서구/검단동]식객에 나온 권오길 칼국수


혹시 가실분은 메뉴판을 참조해주세요~



지도에는 안나와있지만 장소는 명함과 밑에 주소를 찍어놨으니 찾기는 어렵지 않아요~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18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저도 맛보고 싶어지는걸요 ㅎ
    너무 잘 보고 갑니다^^

  2. 늙은 호텔리어 몽돌 2014.03.18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래의 유래를 보니 언뜻 생각나네요.
    제 고향에서도 좁은 걸 '솔다'라고 표현했는데 지금의 거의 사용하지 않는 듯도 해요.
    국시도 좋지만 소고기 국밥에 더 눈길이 갑니다.ㅎ

    • 세남자 세친구 2014.03.19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데 개인적으로는 중국애기에 더 맞는것 같습니다. 인천에는 소자가 들어간 것이 종종있는데 소래, 소래산, 소야도, 등 이런 내용등이 중국과 연관이 되어 있습니다.

  3. 봉리브르 2014.03.18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효! 댓글 좀 달고 점심 먹으러 나가려고 했더니
    저 맛나보이는 국시와 수육이 식욕을 마구 돋구는 바람에
    얼른 뛰쳐나가봐야겠습니다..ㅎㅎ

    점심 맛잇게 드세요^^

    • 세남자 세친구 2014.03.19 2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얼마전에 알았는데 탕이나 국류에는 식초를조금 넣어 먹으면 훨신 맛있다고 합니다. 저마다 입맛이 다르니 뭐 맞을 수 있다고 할수는 없지만... 국수나, 복어국, 등에도 조금넣어 드시면 더 맛있데요.

  4. 빈티지 매니아 2014.03.18 1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알고 있는 안동국시와는 약간 다른 비주얼이네요^^
    이건 럭셔리버전인것 같습니다.
    제꺼는 정말 예전 안동시골에서 먹던 원형에 가까운 ㅎㅎ

    • 세남자 세친구 2014.03.19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안동을 가야 겠습니다. 안동은 의외로 경북지역 치고 유명한 음식 많은 것 같습니다. 안동 간고등어. 헛제사밥, 식혜, 찜닭 등.많더라구요. 가족과 함꼐 날 잡아서 1박2일로 다녀 오겠습니다. 그리고 꼭 그 전설의 안동시골 국시를..발견해서 포스팅하겠습니다.

  5. ˇ 2014.03.18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종일 굶었더니 맛난 음식에 정신을 잃었습니다. ㅋㅋ^^

  6. 봄날 2014.03.18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수육과 국시가 참으로 맛나게 보입니다^^
    보는동안 군침이 저절로 넘어가네요~
    오늘도 건강속에서 따뜻한 행복으로 채워가세요^^

  7. @@  2014.03.18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제의 아픔이 기억되는 산의 이름이네요...
    수육이 참으로 맛있어보입니다. 개인적으로 비계를 별로 안좋아해서
    저렇게 살코기로만 있는걸 선호해요 ^^ 너무 맛있어보이네요
    국시라는게 국수의 또다른 표현인가봐요?

  8. ree핏 2014.03.18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 근처네요. ^^ 이리 좋은 곳이 있었다니~
    맛나게 보구 갑니다. ㅋ

  9. 맛있는여행 2014.03.18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행후 먹는 음식은 천하의 별미보다도 맛이 있죠.
    요즘 날이 너무 뿌옇게 흐려서 많이 안타깝습니다. ㅎㅎ
    행복한 하루 되시구요^^

  10. 김하늘 2014.03.19 0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먹고 싶으요.ㅜㅜ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19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시원한 국물만 눈에 보이는건 제탓이겠죠? ㅋ
    저희공방의 인테리어 토대가 되겠어요~ ㅎㅎ

    • 세남자 세친구 2014.03.19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로 저도 능력이 된다면 해보고 싶은데 가구는 오래오래 두고 써도 되는 거니까요. 저는 비엔나 카페의자 14번이라고 하나요? 참 단순하면서도 이쁜데 그런거는 비싸겠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1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목가구는 나무 종류에 따라 천차만별이지요 ~ ㅠㅠ
      나무값자체가 비싸니 아무래도 ㅠㅠ

  12. 김하늘 2014.03.21 0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 한 그릇 먹고 싶어욤.ㅎ.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