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이마라 국립공원에 다시 출발합니다.

아침 일찍 출발하게 됩니다. 해도 뜨기 전에요~

가면서 일출이 보이네요.

지평선에서 보는 일출은 장관입니다.

Masai Mara National PARK sun rise마사이마라 공원 일출

보통 우리가 보는 일출은 반원으로 시작하는데

여기서는 신기하게도 지평선 밑으로 해가 보입니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너무 신기하더라구요.

 땅이 약간 밑으로 꺼진것처럼 보이시나요?

넘 멋지더라구요.

 이제부터 동물 사진을 많이 보시게 될텐데요..

제가 모르는 동물도 많고요.

가이드가 영어로 얘기해서요~ㅋㅋ

 

처음 나오자 마자 보는 동물은 임팔라입니다.

가족이 다 있구요~ 정말 많더라구요.

 얼룩말도 이제 많이 봐서 신기하지가 않아요..ㅋ

 이름이 뭐더라?^^; 

 

 

 보면 최고 행운이라는 코뿔소입니다.

딱 10마리 남아있데요.

왜냐하면 중국 사람들이 코뿔이 정력에 좋다고 다 사냥했답니다. --

그래서 제일 보기 힘든데 우리들은 정말 운이 좋다며 얘기하더라구요.

 잘 살았음 좋겠어요.. ㅜㅜ

 

 물소도 있는데 버팔로인가?

 

 

 

 

 

 

 여우도 있고요.

정말 작더라구요.

 이 새는 이름이 뭔지..

 하이에나가 한마리 있었습니다.

 우리를 한번 처다보더니 갈길을 가는 하이에나~ㅋ

 이 새는 누군지 실제로는 커보였는데 카메라에는 작게 나오네요.

 앞에는 탄자니아 평야입니다.

국경선인데 뭐 특별한 건 없더라구요.

 점심 식사입니다.

가이드가 다 해주고요~

생각보다 아주 맛있더라구요~

Masai Mara National PARK lunch마사이마라 국립공원에서 점심

 이 평야를 보면서 먹는 이 맛이란~^^

 

다 먹고 저희가 보고싶어하는 치타와 표범을 찾아나섭니다.

 온통 사람 키만한 갈대가 서있습니다.

 

 

한 2시간 찾아다녔어요~--

국립공원 다 돈 듯하네요.

무전기로 어디서 봤다면 거기 가보고~

그런데 치타는 한 자리에 오래있지 않다는 군요.

결국 산 밑까지 가봅니다.

 그러다 물에 빠졌어요--

에휴 여기서 1시간동안 차빼고요.--

 결국 포기하고 호텔로 돌아옵니다.

길가에서 쉬는 염소같기도하고.. 누군지는..

 코끼리~

이 정도면 정말 큰 코끼리라고 얘기하더라구요.

뿔이 상처가 많은 걸보니 세월의 연륜이..

 

여기는 빨래터랍니다.

빨래를 널지않고 땅에다가 그냥 뿌립니다.

그럼 다시 흙이 묻지 않나요?

 

 

이렇게 오후 늦게까지 놀고 악어를 보러 가야하는데 시간이 없어서 --

결국 표범, 치타, 악어를 못보고 오네요..-- 

 

 

오는 길에 비행기에서 찍은 평야와 강

 

 계곡도 있고요.

 호수도 있습니다.

정말 아직도 생각하면 가슴이 뻥 뚫리는 것 같아요..

대 자연에서 짚차타고 돌아다는 것이 생각보다 넘 재밌더라구요.

동물도 정말 많습니다.

코뿔소 봐서 행운이었구요~^^

사자는 잠꾸러기~ㅋ

탄자니아 근방에서 온갖 동물이 다 모여있는데 장관이었구요.

나중에 한번 다시 가보려구요~

이번에는 사랑하는 사람들과 가고 싶네요~

그럼 여기까지 마사이마라 탐방기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3/06/18 - [Over sea/아프리카] - 케냐 나이로비 마사이마라 국립공원에 다녀오다~(2) 마사이족 방문기와 사자탐험기~

 

2013/06/17 - [Over sea/아프리카] - 케냐 나이로비 마사이마라 국립공원에 다녀오다~(1)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