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6일 사진입니다.

사실 중간에 학교에 한번 레포트를 제출해서 관심이 조금 들해지더라구요.ㅎㅎ

그리고 이제 더 이상 쑥쑥 안크니까 눈에 보이는 것도 없어지구요.

그래도 물은 꾸준히 주고 있었습니다.

오랜만에 관심을 갖게된 강남콩은 조금더 시들었고 콩도 조금더 올록 볼록해졌답니다.

 

 이제 아예 잎이 말라버린 것도 있네요.

아. 마음이 아파요. 원래 이런건지 아니면 관리가 안된건지 모르겠어요.

 6월 27일 사진입니다.

그래도 아직은 잎도 많고요. 콩도 조금씩 열리고 있답니다.

여전히 모든 잎들이 태양을 향하고 있어요.

해바라기가 아니라 콩바라기~~~ㅎㅎㅎ

 콩도 꽃도 잘크고 있어요. 기분은 좋아요~~ㅎㅎ

  6월 30일 사진입니다.

콩들이 무럭 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이 사진으로 보니까 엄청 잘자라고 있는것 같네요.ㅎㅎ

7월 3일 사진입니다.

불과 4일만에 이렇게 앙상해졌어요.

화분이 한계가 있는건지..

아니면 원래 콩이 열리면서 이렇게 잎이 떨어지는지..

비료를 안줘서 그런건지..

마음이 아프면서도 잘 모르니 어쩔수 없네요.

역시 아는게 힘인가봅니다.

모르는게 약 아니에요.  

결국 7월 6일에 콩을 땄습니다.ㅎㅎ

더 이상 기다려도 앙상해진 가지에서 영양이 공급이 불가능할꺼 같아서요.

어쨌든 저의 첫 수확인 강남콩~^^

토실 토실 이쁘게도 하지요~

이 강남콩을 심으면 다시 자랄까요?

또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혹시 아시는 분은 댓글 부탁드려요~

왜 이렇게 시들었는지~

원래 그런건지~

비료가 필요한 건지~

 

이상 초보 강남콩기르기에 도전한 4학년 학부모였습니다. ^^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복끼니 2014.07.09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 초원길 2014.07.09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남콩의 색이 그대로이네요~~

  3.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2014.07.09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이 정도만 해도 어딘가요?
    누가 어느 부모가 아이들을 위해 이렇게 정성껏 강낭콩을 심고
    아이들에게 희망을 보여주나요?

    분명히 아이들은 자라면서도
    어느 것 하나 세심하게 놓치지는 않을 것입니다.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