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6시부터 출발입니다. 피곤하진 하지만 또 언제 와보겠어요?ㅎㅎ

아침에 해가 뜨는 멋진 모습을 보면서 출발입니다. 아침에는 약간 쌀쌀하네요.

우리랑 계절이 반대라서 5월이지만 아침에는 늦가을같아서 기분이 좋습니다.^^

어제 밤에 들어가면서도 누떼를 봤는데 여전히 누떼가 한줄로 이동하네요.

어디를 가는지 정말 궁금하네요.ㅎㅎ

멋진 일출의 모습입니다. 신기한 건 꼭 나무가 하나씩 중간에 있다는 것입니다.

새들이 쉬라고 있는지 왜 나무가 하나씩 있을까요?

아침부터 독수리가 멋진 모습으로 날고있습니다.

사진으로 작아서 그런데 정말 큽니다.

밝아지니 누가 잘보이는 군요.

 

이렇게 작은새가 쉬고 있네요. 여기는 형형색색의 이쁜 새들이 많아요.

사자가 놀고 있군요.

역시 사자는 아무데서나 놀수 있어요. 아무도 방해할 수 없어요.ㅎㅎ

 

 

일어선 사자의 모습이 늠름해보입니다.

앉아있을때나 뒹굴거릴때는 큰 고양이 같았는데 말이지요.ㅎㅎ

 

그 중에 한마리가 갑자기 일어나서 차쪽으로 걸어오더라구요.

 

가까이 지나가는 사라를 보니 정말 크구나 느껴집니다.

역시 이 정도는 되야 누를 잡아먹을수 있죠~ㅎㅎ

음.. 마사이마라의 동물들의 닭인가요?ㅋ

날지도 않고 뛰어다니기만 하더라구요.

여긴 다른곳인데요. 사자의 등에 상처가 보이시나요?

가이드 말로는 버팔로를 사냥하다가 뿔에 받혔을꺼라는데 왜 그렇게 큰 동물을 사냥하려고 한건지.

작은 동물도 많은데.. 불쌍하더라구요.

하이에나가 다리뼈를 하나 물고 혼자서 사라집니다.

혼자 먹으려는 욕심꾸러기~ㅋ 꼭 강아지가 혼자서 먹겠다고 도망치는 것 같더라구요.

초원의 한 가운데 저수지에서 하마가 놀고 있습니다.

그 옆에서는 누가 물을 먹고 있네요.

그래서 살짝 기대했어요. 악어가 혹시나 나타나서 누를 먹지는 않을까해서요.ㅎㅎ

옆에서 악어는 햇볓을 받으면서 쉬고있네요.

배가 빵빵한걸 보더니 가이드가 벌써 뭐 먹고 소화시키고 있는거라고 하네요.

무슨 먹이를 먹었는지 궁금하네요.

또 다른 새도 있네요. 신기한 모양의 새는 엄청 많이 있습니다.

이 동물은 산양처럼 비슷하게 생겼는데 어디서 나타났는지 유유하게 걸어다니고 있네요.

처음보는 동물인데 말이죠.

강가에 나타난 코뿔소입니다.

물을 마시러 왔나봐요. 수컷과 암컷 한마리가 나타난걸 봐서는 혹시 연인~^^

강이 많이 말랐습니다. 다시 우기가 와야겠어요.

멋진 풍경이네요. 구름의 배경의 독수리 한마리...

강가에서 놀고있는 하마 가족입니다.

이렇게나 많은 하마 가족이 행복해보입니다.

어린 하마들이 놀기도 하고 물속에 들어갔다 나왔다하는 모습이 귀여워요.

여긴 마사이마라가 이사한 곳입니다.

작년에는 여기가 아니지 않냐고 물어보니 이사했다고 하더군요.

지금은 다 일하러가고 사람이 없답니다.

열심이 설명을 듣고 나가서 물건을보는데 특별히 살게없더군요.

어린이들이 힘없이 파리가 붙어있는 모습을보니 사주고 싶었는데 말이죠.

그래도 제가 여기에 왔으니 입장료는 아마 지불이 되었겠죠.^^

한 5살짜리가 2살짜리를 업고 엄마가 올때까지 본답니다.

벌써 생활전선에 뛰어든것같네요.

아까 사자를 쳦다고하는 버팔로입니다.

코에 새도있네요.

뿔을보니 사자도 이길수 있겠네요.

덩치도 뿔도 다 누하고 다릅니다.

멋진 모습이네요.

코끼리가 물을 먹으러 왔습니다.

정말 가까이서 찍었네요.

정말 멋진 동물이네요.

누가 누구한테 쫓기는지는 모르지만 열심이 도망가는 모습입니다.

여기는 건조한 날씨라서 나무가 쓰러져도 썩지않고 저렇게 말라간다고 하네요.

저 큰나무는 왜 쓰러졌나고 했더니 벼락에 맞아서 그렇다고 합니다.

이 친구는 뿔이 너무나 멋지네요.

왜 혼자있는지는 모르겠지만요.

마지막으로 제가 묶은 글램핑 숙소입니다.

호텔이라고 얘기하지만 텐트같아요.

 

멋진 지평선과 한가로이 생활하는 동물들을 보다가 집에 돌아오니 갑자기 꿈에서 깨고 현실에 온것같은 기분이네요.

또 열심이 살다가 다시한번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다음에는 킬리만자로 산에 도전하고 싶어요.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릴리밸리 2014.06.23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물들을 실제로 만나면 무섭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겠네요.
    애기 하마들이 너무 귀엽습니다.ㅎㅎ
    덕분에 다양한 동물들을 만나고 가네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2. 공수래공수거 2014.06.24 1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귀여운걸 2014.06.25 04: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오동추 2014.06.26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5. 늙은 호텔리어 몽돌 2014.07.02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마사이마라 국립공원에 다시 출발합니다.

아침 일찍 출발하게 됩니다. 해도 뜨기 전에요~

가면서 일출이 보이네요.

지평선에서 보는 일출은 장관입니다.

Masai Mara National PARK sun rise마사이마라 공원 일출

보통 우리가 보는 일출은 반원으로 시작하는데

여기서는 신기하게도 지평선 밑으로 해가 보입니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너무 신기하더라구요.

 땅이 약간 밑으로 꺼진것처럼 보이시나요?

넘 멋지더라구요.

 이제부터 동물 사진을 많이 보시게 될텐데요..

제가 모르는 동물도 많고요.

가이드가 영어로 얘기해서요~ㅋㅋ

 

처음 나오자 마자 보는 동물은 임팔라입니다.

가족이 다 있구요~ 정말 많더라구요.

 얼룩말도 이제 많이 봐서 신기하지가 않아요..ㅋ

 이름이 뭐더라?^^; 

 

 

 보면 최고 행운이라는 코뿔소입니다.

딱 10마리 남아있데요.

왜냐하면 중국 사람들이 코뿔이 정력에 좋다고 다 사냥했답니다. --

그래서 제일 보기 힘든데 우리들은 정말 운이 좋다며 얘기하더라구요.

 잘 살았음 좋겠어요.. ㅜㅜ

 

 물소도 있는데 버팔로인가?

 

 

 

 

 

 

 여우도 있고요.

정말 작더라구요.

 이 새는 이름이 뭔지..

 하이에나가 한마리 있었습니다.

 우리를 한번 처다보더니 갈길을 가는 하이에나~ㅋ

 이 새는 누군지 실제로는 커보였는데 카메라에는 작게 나오네요.

 앞에는 탄자니아 평야입니다.

국경선인데 뭐 특별한 건 없더라구요.

 점심 식사입니다.

가이드가 다 해주고요~

생각보다 아주 맛있더라구요~

Masai Mara National PARK lunch마사이마라 국립공원에서 점심

 이 평야를 보면서 먹는 이 맛이란~^^

 

다 먹고 저희가 보고싶어하는 치타와 표범을 찾아나섭니다.

 온통 사람 키만한 갈대가 서있습니다.

 

 

한 2시간 찾아다녔어요~--

국립공원 다 돈 듯하네요.

무전기로 어디서 봤다면 거기 가보고~

그런데 치타는 한 자리에 오래있지 않다는 군요.

결국 산 밑까지 가봅니다.

 그러다 물에 빠졌어요--

에휴 여기서 1시간동안 차빼고요.--

 결국 포기하고 호텔로 돌아옵니다.

길가에서 쉬는 염소같기도하고.. 누군지는..

 코끼리~

이 정도면 정말 큰 코끼리라고 얘기하더라구요.

뿔이 상처가 많은 걸보니 세월의 연륜이..

 

여기는 빨래터랍니다.

빨래를 널지않고 땅에다가 그냥 뿌립니다.

그럼 다시 흙이 묻지 않나요?

 

 

이렇게 오후 늦게까지 놀고 악어를 보러 가야하는데 시간이 없어서 --

결국 표범, 치타, 악어를 못보고 오네요..-- 

 

 

오는 길에 비행기에서 찍은 평야와 강

 

 계곡도 있고요.

 호수도 있습니다.

정말 아직도 생각하면 가슴이 뻥 뚫리는 것 같아요..

대 자연에서 짚차타고 돌아다는 것이 생각보다 넘 재밌더라구요.

동물도 정말 많습니다.

코뿔소 봐서 행운이었구요~^^

사자는 잠꾸러기~ㅋ

탄자니아 근방에서 온갖 동물이 다 모여있는데 장관이었구요.

나중에 한번 다시 가보려구요~

이번에는 사랑하는 사람들과 가고 싶네요~

그럼 여기까지 마사이마라 탐방기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3/06/18 - [Over sea/아프리카] - 케냐 나이로비 마사이마라 국립공원에 다녀오다~(2) 마사이족 방문기와 사자탐험기~

 

2013/06/17 - [Over sea/아프리카] - 케냐 나이로비 마사이마라 국립공원에 다녀오다~(1)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