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등학교 4학년 숙제

4학년 초등학교 숙제로 시작한 강남콩 기르기 대장정의 끝~ 6월 26일 사진입니다. 사실 중간에 학교에 한번 레포트를 제출해서 관심이 조금 들해지더라구요.ㅎㅎ 그리고 이제 더 이상 쑥쑥 안크니까 눈에 보이는 것도 없어지구요. 그래도 물은 꾸준히 주고 있었습니다. 오랜만에 관심을 갖게된 강남콩은 조금더 시들었고 콩도 조금더 올록 볼록해졌답니다. 이제 아예 잎이 말라버린 것도 있네요. 아. 마음이 아파요. 원래 이런건지 아니면 관리가 안된건지 모르겠어요. 6월 27일 사진입니다. 그래도 아직은 잎도 많고요. 콩도 조금씩 열리고 있답니다. 여전히 모든 잎들이 태양을 향하고 있어요. 해바라기가 아니라 콩바라기~~~ㅎㅎㅎ 콩도 꽃도 잘크고 있어요. 기분은 좋아요~~ㅎㅎ 6월 30일 사진입니다. 콩들이 무럭 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이 사진으로 보니까 엄청 잘자라고 있는것 .. 더보기
초등학교 4학년 숙제로 시작한 강남콩 기르기 두번째 이야기 6월 1일이 되었네요. 이제 나무 젓가락도 무거워서 휘어지는 모습이 또 갈아줘야하나 싶기도 하지만 귀찮아서 패스하고~ 6월 2일의 사진입니다. 역시나 신기하게도 모든 잎이 햇빛을 향해서 있네요. 광합성을 확실이 받아서 무럭 무럭 커서 콩을 먹고 싶어요.ㅎㅎ 정면 뒤에서 찍은 사진인데 잎이 이렇게나 무성하답니다. 싱싱한 잎들이 보이시나요?ㅎㅎ 6월 3일 잎들이 약간 이상해졌어요. 잎에서 갈색 점들이 나타나기 시작했어요. 뭐가 잘못된건지 모르겠지만 기다려보려고 합니다. 6월 3일 오후에 드디어 꽃이 폈어요. 하얗고 이쁜 꽃이네요. 아~ 기쁘네요. 농부의 마음을 조금은 알것같아요. 6월 5일입니다. 꽃이 여기 저기 많이 폈어요. 꽃들이 언제쯤 콩이 될까요? 수정이 필요한가요? 아무것도 모르네요. 그래서 또 기.. 더보기
초등학교 숙제로 시작한 강남콩 기르기~~~(1) 어느날 아들이 받아온 강남콩 몇알~ 아빠~ 이거 관찰일기가 숙제래~ 이 한마디가 나의 숙제가 될줄 몰랐습니다. 집에서 아무것도 안기르기 때문에 굉장히 신기한 경험이었습니다. 그럼 관찰일기를 시작해볼까요~ ㅎㅎ 처음에는 접시에 물을 살짝 넣고 강남콩을 반쯤 적셔놓았습니다. 그런데 싹이 안트더라구요. 음.. 역시 실패인가 했지만~ 당황하지 않고~ 1천원짜리 배양토를 사와서 심었습니다. 이 화분하고 같이 팔더라구요. 그 천원마트 있잖아요?ㅎㅎ 그렇게 심었더니 바로 싹이 이렇게~ 와~ 감동~ 농부의 마음인가요~ㅎㅎ 5월 5일 강남콩 4개에서 이렇게 싹이 낫습니다. 길이는 2cm 정도입니다. 5월 6일 4cm정도 컷습니다. 제일 큰 강남콩을 기준으로 하는 것이구요. 생각보다 빨리 자라네요. 5월 7일입니다. 헉~..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