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첼시 마켓

 

 뉴욕의 첼시 마켓입니다.

뉴욕의 다운타운에 위치한 첼시 마켓은 본래 유명 쿠키 브랜드인 ‘오레오’를 만든 회사,

나비스코 (The National Biscuit Company)가 1900년 경 세운 공장이었다.

그러다 공장을 확장해 뉴저지로 이동하게 되면서,

이 건물은 사라질 위기에 놓이게 됩니다.

하지만 1990년 즈음에 다시 다른 업체가 공장 부지를 사들이면서

지금의 첼시마켓에 들어서있는 다양한 식품 업체들이 입점하기 시작했고,

덕분에 뉴욕에서만 볼 수 있는 색다른 공간으로 변모하게 되었습니다.

 

 

 

 

 

 왠지 멋있는 상점의 간판보다 더 친숙해지는 첼시 마켓의 간판입니다.

이제는 뉴욕커만이 세계인이 즐기는 명소가 되었습니다.

 

 첼시마켓에는 오래 전 사용하던 인테리어와 장식들이 그대로 남아있다.

이리저리 상점을 구경하다보면 당시 뉴요커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고,

식사도 한 끼 맛있게 해결할 수 있어 이래저래 참 머물기 좋은 곳이다.

 

뉴욕맛집의 집합 첼시마켓

 

실제 뉴욕에서도 알아주는 맛집들이 이곳에 꽤 많은 편이라

첼시마켓에선 무엇이든 안심하고 골라 먹을 수 있습니다.

가격도 비싸지 않은 편이라 가족들과 찾아도 부담이 없네요.ㅎ

여기는 컵케잌으로 유명한 엘레니스(Elenis)입니다.

 

 

뉴욕에서 가장 맛있는 빵집 Amy's Bread,

고소하면서도 진한 커피 맛이 일품인 Nine Street Espresso,

브런치로 유명한 Sarabeth의 Bakery까지!

매번 갈 때마다 새로운 맛집을 탐방하며

눈과 입이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으니 금상첨화~~~^^

 

 

 

  넘 달게 생겼어요. 대부분의 미국 음식이 그렇지만..ㅋ

먹지는 않고 패스~~ㅎㅎ

 

 

 가다 보면 식료품을 파는 곳이 있는데 정말 어마어마한 종류와 양의 향신료들..

태국부터 인도 향신료까지 없는게 없네요.

향신료 하나하나 사서 공부하는데도 시간이 많이 걸리겠는데요.

 

 

 

 많은 재료에 놀랍니다.

정말 인종이 다양한 뉴욕~~ 역시 미국은 뉴욕이에요~ㅎㅎ

 

차종류도 상당히 많이 있습니다. 원하는 걸 골라서 우려드시면 됩니다.

 

 

 

 공장이었을때 이 장비는 무슨일에 쓰였을까 궁금합니다.

 

 언제나 시원하게 뿜어대는 물줄기를 뒤로하며~

 

 짜잔~ 오늘의 목적지입니다. 랍스타를 먹으러 왔습니다.ㅎㅎ

들어가자마자 반기는 초밥집도 있구요. 

 

 

 

랍스터

 

 

캐나다에 공수해온 살아있는 랍스터가 파운드당 12.95달라입니다.

우리한테는 파운드가 익숙하지 않지만 1파운드는 0.45kg 정도이니까.. 쉽게 만오천원

가족이 어른 6명인데 큰거를 2마리 시켰습니다.

 

 주물을 하는 곳에서 주문을 하면 랍스터를 직접 쪄줍니다.

지금도 먹고싶네요.ㅎㅎ

 

 신기한듯 처다보는 아이가 한명 있군요.ㅋㅋ

 

 

 그 옆에서는 연어를 파는데 연어의 요리방법 종류가 정말 다양합니다.

먹어보곤 싶지만 랍스타만으로도 배가 부를것같아서 참아요.ㅎㅎ

 

 

또 그 앞에서는 많은 생선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정말 착한 가격에 이렇게나 싸게 팔고있다니요.ㅎ

 

 일본 스시집도 있네요

 

그때의 디자인이 남은건지 아니면 문을 만드려고 벽을 뚫은건지 참 이색적인 통로가 인상적입니다.

 

 둘러보는 사이에 랍스터 두마리가 나왔습니다.ㅎㅎ

사진으로 보니 작아보이네요.

하지만 두번째로 큰 녀석이라서 이 정도면 어른 3명이 먹어도 충분합니다.

맛은 신선하고 쫄깃하고 이루말할수 없을 정도로 맛있어요.

두마리에 한 70달라가 약간 넘는 수준입니다.

같이 주신 레몬에 버터를 찍어먹으면 말로 표현을 못하겠네요.ㅎㅎ

 

혹시나 양이 작을까봐 시킨 스프인데요.

짠것도 있고 맛있는 것도 있고 제가 안시켜서 뭐가 뭔지 잘 모르겠지만 랍스터가 너무 맛있어서 눈에는 잘 안들어오더라요.ㅎ

 

 

 

 

장식용 호박

 

 실컷 먹고 지나가는데 할로윈 데이를 맞이하여 호박을 팔고있습니다.

아직 한달도 더 남았는데.. 미국에서는 이렇게 큰 호박은 먹기보다는 할로윈데이를 위해서 심는다는군요.

땅이 커서 그런지..ㅋ 천조국이라 역쉬..다릅니다.

 

 

브라우니로 유명한 Fat Witch Bakery입니다.

살찐마녀..이름이 귀엽네요

 

 

뉴욕에서 브라우니의 맛집으로 소문이 파다하다는 집입니다.

 

 

 컵도 있구요. 디자인이 깔끔한데 가격을 보니 양이 작은데 꽤 돼더라구요.

 

 

 브라우니의 종류도 굉장히 많습니다.

브라우니를 집에서 만들어 먹는 저로서는 한번 시식이 필요해서 디저트로 사봤습니다.ㅋ

 

 

 음.. 맛은 역시나 달아요.ㅎㅎ

미국의 케잌과 쿠키와 군것질은 도대체 당분을 얼마나 많이 넣었는지.ㅋ

살과의 전쟁을 하고 있는 미국 음식부터 당을 낮추는 운동이 시급해 보입니다.

 

 

미국의 뉴욕에 갈때 꼭 가보셔야 하는 곳으로 추천합니다.

비싼 뉴욕의 물가에 비해서 저렴하게 좋은 음식을 먹을수 있는 곳이에요.

강력 추천~~~~^^

 

 

 

 

 

첼시마켓 Chelsea Market

위치 : 75 9th Avenue (Between 15th and 16th Streets)

오픈 : 월~토요일 (오전 7시 ~ 오후 10시) / 일요일 (오전 8시 ~ 오후 8시)

교통 : 지하철 A, C, E, L선 8th Ave-14th St.역에서 도보 5분

홈페이지 : www.chelseamarket.com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New York

9월 어느날 뉴욕에 가게 되었습니다.

(뉴욕의 가을이란 영화도 생각나면서~ㅎㅎ )

호텔을 예약하려 보니 너무 비싸네요.-- 그리고 어머니를 모시고 가서 꼭 시내에 있어야 할 것 같아서요.

예약하면서 중점을 둔건 위치, 크기, 가격입니다.

다른 호텔은 비슷한 위치에 하루에 500달라정도까지 있더라구요.

여기는 하루에 300달라정도 였습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같은 시기에 UN에서 전 세계 정상들이 모여서 회의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뉴욕 모든 호텔이 다 비쌌다고 하네요.--

위치는 401 7th Avenue atT 33rd Street, , New York 10001, United States입니다.

펜실베니아 호텔은 1919년에 오픈해서 거의 10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호텔입니다.

뉴욕에서 4번째로 큰 호텔입니다. 객실만 1705개의 규모를 자랑하는 호텔입니다.

 

 

무엇보다 위치적으로 너무 좋아서 한인타운과 펜 스테이션(PENN STATION)이 바로 앞에 있습니다.

혹시 어르신들이 입맛에 안 맞으면 한인타운으로 가려고요~ㅎㅎ

100여년 전에 이런 호텔을 짖다니 대단합니다.

내부 인테리어를 좀 바꿔주면 좋긴 할텐데~ㅋ

 

 

호텔의 위치는 구굴지도로...

https://maps.google.co.kr/maps?newwindow=1&q=penn+hotel+new+york&bav=on.2,or.&bvm=bv.54176721,d.dGI&biw=2276&bih=1105&dpr=1&pdl=300&wrapid=tljp1381970149999014&um=1&ie=UTF-8&hl=ko&sa=N&tab=wl

 

 

 

호텔은 앰 트랙 (Amtrak 부근)과 통근 기차, 그레이하운드 (Grayhound) 버스 및 여러 지하철

라인의 교통 중심지 인 펜 스테이션 (펜 스테이션) 맞은 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또한 같은 구역 내에 있는 매디슨 스퀘어 가든(Madison Square Garden)에서 여러분은 닉스 팀의 게임을 관전하거나 유명 콘서트를 즐길 수도 있으며, 웨스트민스터 케넬 클럽 도그 쇼(Westminster Kennel club Dog Show)에 소중한 여러분의 강아지를 출전시킬 수도 있습니다. 또한 같은 구역 내에있는 매디슨 스퀘어 가든 (매디슨 스퀘어 가든 (Madison Square Garden))에서 닉스 팀의 게임을 관전하거나 유명 콘서트를 즐길 수도 있습니다.

길 바로 건너편에 있는 매디슨 스퀘어 가든입니다.

 

 

 

이제 객실 내부입니다. 상당히 오래된 호텔이라는게 들어납니다.

 

 

방은 굉장히 넗은데 뻥 뚫린 느낌입니다.

여기에 다른 호텔은 뭔가 있었을텐데 아무것도 없는 느낌입니다.

침대는 오래되어서 허리가 푹 꺼지는 느낌입니다.

오래자면 허리가 아플듯하네요.ㅋㅋ

 

 

티비도 오래되었고 특히 라디에이터가 작동이 잘 안되네요.

나는 추운데 9월에도 여전히 에어컨만 나옵니다.--

 

 

딸랑 하나있는 거울과 화장대가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오다보니 비행기 이, 착륙 시간표도 다 나옵니다.

이 호텔에 2천 7백만명이상이 다녀갔다니 대단하긴 합니다.

 

 

 

로비는 크고 깔끔합니다. 시간대를 잘 못 맞춰가면 줄이 길어서 CHK IN하는데도 오래 걸릴것 같네요.

 

 

여행 정보와 뮤지컬 티켓을 파는데도 있습니다.

 

 

여기는 방으로 가는 중간에 이런 자판기가 있네요.

이 자판기 말고도 1층에 있는 슈퍼는 24시간 하는 것 같던데.. 거기까지 가기 귀찮아서 그런지..

무엇보다 물을 사먹는게 가장 비쌉니다. 물이 금값이에요.

조그만 물이 2달라에서 2달라 50센트니 말이에요.

 

 

 나와서 왼쪽으로 보면 32번 스트리트가 보입니다.

참고로 뉴욕은 남-북으로 나는 길은 Avenue이고요. 동-서로 나는 길은 Street입니다.

그래서 처음가도 찾기가 쉽게 되어있습니다.

길 이름이 Korea Way내요. 완전 반갑습니다. ㅎㅎ

우리 나라의 힘이 쎄지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아마 제 아들이 다 크면 더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ㅎ

 저녁에는 뷰지컬 라이온킹을 봤습니다.

몇년째 예약률이 1등입니다.

이 뮤지컬은 1994년 오스카상 수상작인 미국 월트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영화 "라이온 킹"을 각색한 작품입니다.

뮤지컬로는 1997년 브로드웨이에서 개막되어 "인형과 배우, 무대와 동물 캐릭터의 완벽한 결합으로 뮤지컬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극찬을 받으며 1998년 토니상등 25개의 주요 상을 휩쓸면서 브로드웨이를 평정했습니다.

연출가이자 인형극 전문가였던 줄리 테이무어(Julie Taymor)는 15개월간의 공을 들인 끝에 뮤지컬의 새로운 역사를 창조해내면서 여성 최초로 토니상 연출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SaAxuGZjXow

 

사진을 못찍게 했는데 유튜부에 많이 나오네요.ㅎㅎ

 

뮤지컬 "라이온 킹"의 스토리는 애니메이션 영화 "라이온 킹"과 거의 같습니다. 여기에 새로 암사자 날라 역할을 만들었으며, 악당 스카에 좀 더 짙은 음영을 넣는 등 드라마적 요소를 강화했습니다.

끝나고 인사하는 장면입니다.

얼른 한장 찍었네요.

감동은 말로 표현할수 없습니다. 항상 2~3등하는 맘마미아를 봤을때 보다도 2배의 감동이 느껴집니다.

지금도 또 보고 싶을 정도입니다. 완전 강추~

 

줄거리는 다 아시다시피~~~

 

"라이온 킹"은 악랄한 숙부 무파사에게 왕이었던 아버지와 왕국마저 빼앗긴 어린 사자 심바의

 모험담을 그린 작품입니다.

심바(Simba)는 프라이드 랜드의 왕인 무파사(Mufasa)의 유일한 아들입니다. 어린 심바는 어린 암사자 날라(Nala)와 놀며 아버지 무파사에게서 자연의 법칙을 배우며 빨리 어른이 되고 싶어합니다.

하지만 평화로운 왕국에 불안감이 조성됩니다. 무파사의 악랄한 동생인 스카(Scar)가 왕좌를

탐하다가 결국 무파사를 함정에 빠뜨려 살해하고 맙니다.

스카는 감수성 강한 어린 심바에게 아버지에 대한 무심함때문에 그의 아버지가 죽었다고 원인을 돌립니다. 스카의 눈 밖에 난 심바는 프라이드 랜드를 탈출하게 되고, 스카는 스스로 왕을 자처하게 됩니다.

멀리 집을 떠나온 심바는 마음씨 좋은 동물들인 티몬(Timon)과 품바(Poomba)를 만나 함께

친구가 됩니다. 그들은 심바에게 "걱정 없는 삶("Hakuna Matata")"에 대해 가르쳐 줍니다.

몇년 후 어른 사자로 성장한 심바는 우연히 어린시절의 친구였던 암사자 날라를 만나게 되고,

둘은 사랑에 빠지게 됩니다. 그녀는 심바에게 스카의 만행을 들려주고, 둘은 친구들과 함께 고향으로 돌아와 스카와 전투를 벌이게 됩니다.

최후의 대결에서 심바는 그 옛날 아버지를 죽인 장본인이 스카라는 것을 밝혀내고 아버지의

복수를 합니다. 심바는 이제 왕의 자리를 되찾았고, 다시 질서와 평화를 회복한 그의 왕국에는 생명의 힘이 넘쳐 흐릅니다.

 

 끝나고 마음 편하게 오면서 찍은 야경입니다.

걸어서 10분이면 펜실베니아 호텔까지 올수 있습니다.

정말 위치적으로는 좋은데 시설이 영~ㅋ

여기서 다음날 아침에 미국식으로 팬케잌을 먹었는데 별 차이는 없더라구요.ㅋ

 그럼 다음에는 첼시 마켓과 자유의 여신상을 가봅니다.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할 곳으로 뽑혔다는 뉴욕~ 누구 기준인지~ 그래도 넘 즐거운 곳입니다.ㅎㅎ

 

 

Posted by 세남자 세친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